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9월 25일 [Tue]

KOSPI

2,339.17

0.68% ↑

KOSDAQ

827.84

0.82% ↑

KOSPI200

300.81

0.59% ↑

SEARCH

시사저널

정치

韓‧인도 ‘비전성명’ 채택…‘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 강화

17개 조항 합의문 발표…“양국의 새로운 추동력 될 것”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10일 오후 뉴델리 영빈관에서 공동 언론발표에서 양국 간 합의된 사항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모디 인도 총리가 ‘비전성명’을 채택했다. 성명에서 양국 정상은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강화하고, 상호보완적인 경제 구조를 최대한 활용할 것을 약속했다. 또한 평화와 안정에 협조하고, 특히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공조에도 뜻을 모았다.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10일 모디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총 17개 조항의 ‘사람‧상생번영‧평화‧미래를 위한 비전’을 채택했다. 그러면서 양국 정상은 “우리가 공유한 이 비전이 양국 관계의 깊이와 폭을 더하는데 새로운 추동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성명에서는 우선 양국 정상의 격년 방문 등 정상급 교류를 강화하기로 했고, 기존의 대화 협의체도 정례화하기로 했다. 또한 양국의 인적교류도 촉진하기로 했다. ‘상생번영’과 관련해서는 ‘한-인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 개선협상의 조속한 타결 등을 통해 양국 간 교역액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상호보완적 경제구조를 활용해 투자 증대‧합작기업 설립 촉진 등으로 오는 2030년까지 양국 간 교역액 500억달러 목표 달성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양국은 또 국방 및 전략 분야에서 함께 노력해 나갈 수 있는 가능성을 모색하기로 했고, 군당국간 교류, 교육훈련 및 경험 공유, 혁신기술 등 연구개발 등을 호혜적으로 증진해가기로 했다. 양국은 외교장관 공동위원회, 외교·국방차관회의, 국가안보실간 대화 등 기존의 양자협의체를 강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미래’와 관련해서는 양국은 과학 연구기관, 학계, 차세대 학자들이 공동 연구개발 및 경험공유 등 협업, 재생에너지, 소재과학, 로봇공학, 엔지니어링, 보건과학 등 분야에서 공생적 발전을 위해 기술을 개발해 나가기로 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