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2월 15일 [Sat]

KOSPI

2,069.38

1.25% ↓

KOSDAQ

666.34

2.26% ↓

KOSPI200

265.55

1.43% ↓

SEARCH

시사저널

기업

현대‧기아차, 중국과 인공지능‧자율주행 협업 강화

현대차, AI 스타트업 ‘딥글린트’ 협업 및 바이두 자율주행 ‘아폴로 프로젝트’ 참여…기아차, 텐센트 QQ뮤직과 협업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 사진=연합뉴스

 

현대기아자동차가 중국 기업들과 인공지능(AI) 및 자율주행 관련 기술 협업에 박차를 가한다. 중국 IT(정보통신)기업의 신기술을 적극 도입하는 동시에 현지화를 통해 중국 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현대기아차는 13(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신국제엑스포센터(SNIEC)에서 개막한 아시아 최대 규모의 전자제품박람회 ‘CES 아시아 2018’에 참가했다. 현대차는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참여했으며, 기아차는 올해가 처음이다.

 

현대차는 중국 인공지능 분야 스타트업 딥글린트와의 기술 협력 파트너십과 함께 중국 최대 인터넷 서비스 업체 바이두의 자율주행 프로젝트인 아폴로 프로젝트에 참여한다고 발표했다.

 

딥글린트는 2013년 설립된 중국 스타트업 업체로, 인공지능을 적용한 초고화질 카메라 영상인식 기술을 보유했다. 현대차는 딥글린트의 기술을 통해 중국 시장에서 신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아폴로 프로젝트는 현대차뿐 아니라 다임러, 포드, 베이징자동차, 보쉬 등 완성차와 부품사 업체들이 함께 참여하는 중국 최대 규모의 자율주행 프로젝트다. 현대차는 내년까지 중국에서 아폴로 2.0’을 탑재한 자율주행차량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이날 기조연설에서 중국은 열정적 기업과 기술혁신에 개방적인 고객들에 힘입어 미국 실리콘 밸리와 함께 모빌리티 기술 혁신을 선도하고 있다현대자동차는 혁신적인 미래 모빌리티 기술 개발을 위해 역량을 집중해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만족도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차는 중국 IT 기업 텐센트의 QQ뮤직와 손잡고 중국 시장에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개발에 나선다.

 

앞서 기아차는 지난 2017년 바이두(百度)와의 협업을 통해 대화형 음성인식 서비스 두어 OS 오토바이두 맵오토를 개발해 양산차에 적용한 바 있다.

 

기아차가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텐센트 QQ 뮤직을 기본으로 탑재했다. 이 시스템은 음성인식을 통한 음악 스트리밍 시나리오 음성 제어 등의 서비스를 제공해 주는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스마트 기기에 익숙한 중국의 젊은 소비자들이 자동차의 주력 소비층으로 대두되며 커넥티드카 기술 또한 각광받고 있다면서 이번 텐센트와의 협업을 통해 이런 중국 내 수요에 빠르게 대응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