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9월 24일 [Mon]

KOSPI

2,339.17

0.68% ↑

KOSDAQ

827.84

0.82% ↑

KOSPI200

300.81

0.59% ↑

SEARCH

시사저널

IssueNow

[북미정상회담] 트럼프 “세계가 핵 재앙에서 물러나”

귀국길 연달아 트윗…“더 이상 미사일 발사, 핵 실험 없다”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공동성명 서명식 모습. / 사진=연합뉴스

역사적인 첫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마치고 귀국길에 오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 트위터에 연달아 트윗을 올려 “미국 대통령과 북한 지도자 간 처음으로 이뤄진 우리의 전례 없는 회담은 진정한 변화가 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우선 “밝은 새 미래를 향해 첫 번째 과감한 조치를 취해 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감사를 전하고 싶다”고 전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핵 무기를 포기하고 세계와의 약속을 수용한다면 북한이 성취할 수 있는 것에는 한계가 없다. 김 위원장의 앞에 그가 그의 국민을 위해 안보와 번영의 영광스러운 새 시대를 여는 지도자로서 기억될 기회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세계는 잠재적인 핵 재앙에서 한발 물러서게 됐다. 더 이상의 미사일 발사도, 핵 실험 또는 연구도 없다. 인질들은 가족이 있는 집으로 돌아왔다”며 “김 위원장 고맙다. 우리가 함께 한 날은 역사적이였다”고 말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전용기인 ‘에어포스 원’을 타고 괌 앤더슨 공군기지와 하와이 진주만 히컴 기지를 경유해 미국 동부 시간 기준 13일 오전 6시(한국시간 13일 오후 7시) 워싱턴에 도착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