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2월 15일 [Sat]

KOSPI

2,069.38

1.25% ↓

KOSDAQ

666.34

2.26% ↓

KOSPI200

265.55

1.43% ↓

SEARCH

시사저널

사회

허익범 특검, 특검보 6명 대통령에 추천

후보자 면면 비공개…수사팀장‧파견검사는 법무부와 조율 중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할 허익범 특별검사가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스1

허익범 특별검사가 12일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를 보좌할 특검보 후보 6명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추천했다. 특검법에 따라 문 대통령은 이 중 3명을 사흘 내 임명해야 한다.


허 특검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동 변호사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전에 대통령께 특검보 6명을 추천했다”고 밝혔다. 특검보 후보들의 구체적인 명단은 개인 프라이버시 문제로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허 특검은 후보군에 오른 6명 대부분이 사법연수원 20기 안팎의 검찰 출신이며, 전문성을 갖춘 인물들로 추천했다고 설명했다. 판사 출신이 포함됐는지에 대해서는 확인해 주지 않았다.

허 특검은 “특검 수사를 잘 보좌하고 전문적인 지식을 갖춘 사람들을 모시려고 했다”면서 “개인적인 인연이나 같은 검찰청에서 근무한 경험, 학연 및 지연 등의 요소는 일체 고려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허 특검은 또 파견검사와 관련해 법무부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검팀에는 법무부에서 파견 나온 13명의 검사가 합류하며, 수사팀장 역시 이 13명에 포함돼 있다.

수사를 총 지휘할 수사팀장 인선에 대해 허 특검은 “법무부에서 따로 평가한 분이 계신다면 받아들이겠다”면서도 “가능하면 제가 추천한 사람이 (수사팀장을)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특검팀 사무실로 결정된 강남역 인근 빌딩에는 전날부터 책상, 컴퓨터 등 업무용 집기가 배치되기 시작됐다. 허 특검은 “사무실이 완비되는 시점은 6월 20일로 예상한다”면서 “시간을 최대한 단축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