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2월 15일 [Sat]

KOSPI

2,069.38

1.25% ↓

KOSDAQ

666.34

2.26% ↓

KOSPI200

265.55

1.43% ↓

SEARCH

시사저널

IssueNow

[북미정상회담] 산책 마친 트럼프 “잠시 뒤 결과 발표”

김정은과 통역 없이 대화…회담 급진전 된 듯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싱가포르 카펠라호텔에서 단독회담과 확대회담, 업무 오찬을 마친 뒤 통역 없이 함께 산책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산책을 한 뒤 서명하러 가는 중이라며 몇 분 후에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현지 언론 스트레이츠 타임즈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많은 진전이 이뤄졌다. 아주 긍정적이였다. 정말 환상적인 회담이다”고 밝혔다.


그는 김 위원장과의 만남에 대해 “그 어떤 누가 기대할 수 있었던 것 이상으로 좋았다”고 말했다. 이에 비핵화와 대북체제안전 보장을 교환하는 세기의 빅딜 타결이 이뤄진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또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정상회담 결과를 담을 합의문에 곧 서명할 예정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 16분(현지시간, 한국시간 오전 10시 16분)부터 9시 52분까지 약 38분간 단독 회담을 진행한 뒤 곧이어 배석자들이 함께 하는 확대 회담에 돌입했다. 또 1시간 40분간 진행한 뒤 낮 11시 34분쯤 회담을 종료했다.

확대 회담에는 미국 측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켈리 비서실장이, 북한 측에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수용 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이 배석했다.

업무 오찬에는 미국 측에서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북미 사전 실무협상을 주도한 성 김 주 필리핀 미국 대사, 매슈 포틴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 보좌관이 추가로 배석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