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6월 25일 [Mon]

KOSPI

2,357.88

0.03% ↑

KOSDAQ

836

0.69% ↑

KOSPI200

303.37

0.11% ↓

SEARCH

시사저널

사회

직장 내 컨닝 1위 ‘아이디어 도용’

취업포털 커리어 직장인 377명 조사…응답자 57.8% “타인 아이디어 본인이름 제출 빈번”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출근길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 사진=뉴스1

컨닝은 학창시절에만 있는 게 아니다. 회사생활 중에도 이런저런 컨닝이 있다. 그중에서도 가장 빈번한 행태는 다른 사람의 아이디어를 본인 이름으로 제출하는 것이었다.

12일 취업포털 커리어에 따르면 최근 직장인 377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컨닝’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37.4%가 ‘컨닝을 당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컨닝 피해 직장인 10명 중 7명은 ‘동료가 컨닝했다(69.5%)’고 답했다. 이어 ‘부하직원’(22%)과 ‘상사’(8.5%)가 뒤를 이었다.

컨닝을 당했을 때 대처방법으로는 ‘모르는 척 그냥 넘어갔다’(73.1%)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이어 ‘증거가 없어서 내 의견을 피력하지 못했다(24.1%)’는 답변이 뒤따랐다. 또 ‘공식적 대응은 못하고 사적인 자리에서만 언급했다’, ‘공식적으로는 컨닝을 알리고 상황을 바로잡았다’는 의견이 각각 1.4%로 나타났다.

사내서 가장 빈번하게 일어나는 컨닝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 57.8%가 ‘다른 사람의 아이디어나 제안을 본인 이름으로 제출하는 것’이라는 항목을 택했다.

또 ‘다른 사람이 만든 서식이나 내용을 본인이 사용하는 것(23.6%)’, ‘공동 의견을 본인 이름으로 제출하는 것(15.1%)’, ‘승진 시험 등에서 정답을 컨닝하는 것(2.7%)’ 순이었다. 기타 항목 중에는 ‘가장 타당한 것을 보고 응용하여 제출한다’는 의견이 있었다.

응답자 중 22.3%는 ‘직장에서 컨닝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이들에게 ‘컨닝을 한 이유’를 물으니 응답자 38.1%는 ‘아이디어나 해결방안이 떠오르지 않아서’라고 답했다. 또 ‘회사에서 인정받기 위해서(32.1%)’, ‘승진시험 등의 공부를 완벽하게 하지 못해서(21.4%)’, ‘다른 사람들도 다 하기 때문에(8.3%)’가 뒤를 이었다.

‘컨닝이 적발된 적이 있나’라는 질문에는 응답자 17.9%가 ‘있다’고 답했다. ‘적발되었을 때 대처방법’으로는 ‘끝까지 시치미를 뗀다(73.3%)’를 택한 응답자가 대다수였고, ‘무조건 용서를 빈다(20%)’가 2위였다.

한편 이번 조사는 2018년 6월 5일부터 10일까지 6일간 ‘직장인-직장 내 컨닝’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