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5월 27일 [Sun]

KOSPI

2,460.8

0.21% ↓

KOSDAQ

868.35

0.57% ↓

KOSPI200

318.05

0.18% ↑

SEARCH

시사저널

기업

임영득 현대모비스 사장 “분할합병은 주주가치 제고 위해 필수적”

ISS 등 반대 권고안 내자 주주들에 입장문 내고 찬성 호소

임영득 현대모비스 사장이 16일 주주들에게 “분할합병은 모비스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서 필수적​이라며 ​오는 29일로 예정된 주주총회에서 글로비스와의 분할합병안에 대해 찬성해 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전날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인 ISS(Institutional Shareholder Services)와 글래스루이스 등은 현대자동차그룹이 내놓은 지배구조 개편안에 대해 잇달아 반대 의견을 표명한 바 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3월 말 현대모비스의 핵심 부품사업을 존속시키고 모듈 및 AS 부품 사업 부문을 분할해 현대글로비스와의 합병을 골자로 하는 지배구조 개편안을 내놓은 바 있다. 하지만 ISS는 ​거래 조건이 한국 법을 완전히 준수하지만 현대모비스 주주들에게 불리해 보인다​며, 글래스루이스는 ​가치평가가 불충분하게 이뤄졌다​며 각각 현대모비스 주총에서 반대표를 행사하라고 주주들에게 권고했다. 

 

 

임영득 현대모비스 사장. / 사진=현대모비스

임 사장은 이날 ‘현대모비스 주주 여러분들께 말씀 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모비스는 미래기술 확보 없이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추구할 수 없는 자동차 산업의 빠른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이번 분할합병을 준비했다​면서 ​다양한 구조개편안을 두고 수많은 검토를 진행했고, 현재 마련된 분할합병안은 여러 고민 끝에 투명경영위원회와 이사회를 거쳐 도출된 최적의 산물​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분할합병은 핵심부품기술 사업에 집중해 미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최선의 선택​이라며 ​모비스는 분할합병 후 그룹의 지배회사로서 미래 기술에 대한 집중적인 R&D(연구개발) 투자와 적극적인 M&A(인수합병)를 통해 전사적인 역량을 미래 기술 경쟁력 강화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임 대표는 특히 ​이번 분할합병 관련 평가는 공정하게 이뤄졌으며, 모든 주주에게 이익이 되는 결과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현대글로비스와의 분할합병 평가는 법령상 요건 및 확고히 형성된 국내 시장관행을 따랐고, 이사회 및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된 투명경영위원회의 심의의결을 충분히 거쳤다. 실제 분할부문의 본질가치와 글로비스의 시장가치 간의 비율도, 모비스 분할부문과 글로비스 간의 당기순이익 비율(이익창출능력) 및 EBITDA 비율(현금창출능력)과 유사하게 나타나고 있다. 

임 사장은 ​분할부문과 글로비스의 이익창출능력과 현금창출능력을 고려할 때, 현재 발표된 합병비율은 모비스와 글로비스의 각 주주에게 공정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분할부문과 글로비스 간 상대적인 가치를 잘 반영하고 있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피력했다. 


그는 또 ​이번 분할합병과 후속 지분거래가 완결될 경우 ‘존속모비스-완성차-개별사업군​으로 이어지는 투명한 지배구조가 확립될 것​이라면서 ​공정거래위원회에서도 현대차그룹의 이번 구조개편안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 사장은 이어 ​모비스는 주주와의 소통 및 주주친화정책을 강화하고 이사회의 다양성과 전문성을 증진하도록 기업지배구조를 개선하고자 노력해 왔고, 앞으로 이러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