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8월 20일 [Mon]

KOSPI

2,247.05

0.28% ↑

KOSDAQ

772.3

1.46% ↑

KOSPI200

288.57

0.11% ↑

SEARCH

시사저널

금융

최종구 "삼바 사전조치 공개 파장, 본인 책임 크다“

김학수 위원 감리위 배제에 대해서는 “타당하지 않아”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 사진 = 뉴스1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전조치통보 내용을 공개한 후 주가 급락 등 파장이 벌어진데 대해 금융감독원장 공백기에 발생했다는 점에서 금융위원회 책임이 크다고 생각한다그 책임은 위원장인 제가 져야 한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16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사전조치 통보는 금감원에 위탁한 업무로 공개는 금감원이 판단할 문제라면서도 금융위 책임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앞서 금감원 사전조치 공개가 엄청난 시장 충격을 줬는데 이 과정에서 금융위가 어떤 역할을 했느냐고 질문했다. 최 위원장의 발언은 최 의원 질문에 대한 대한 답변이다.

 

또 최 위원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 감리위원회 구성에 대해 관심이 많은데 최대한 공정하게 이해관계에 휘둘리지 않고 운영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이번 감리에서 김학수 감리위원장을 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회에서 배제해야 한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역할 배제는 타당하지 않다고 일축했다. 김 감리위원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 당시 자본시장국장으로 재직하며 규정개정을 승인해 이번 조사에서 배제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된됐다.

 

최 위원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상장요건을 완화해달라고 요청한 것은 아니다거래소가 삼성바이오로직스를 우리나라에서 상장시키도록 노력했고 일환으로 특례 규정을 만들었다고 보고받았다나스닥, 홍콩 등 해외 거래소도 그런 노력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