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5월 27일 [Sun]

KOSPI

2,460.8

0.21% ↓

KOSDAQ

868.35

0.57% ↓

KOSPI200

318.05

0.18% ↑

SEARCH

시사저널

기업

대한항공 1분기 영업익 1768억원…전년比 4.3%↓

당기순이익 95.9%↓‧매출액 7.4%↑…조현민 갑질파문 여파 반영될 2분기 실적 주목

 

대한항공 소형 항공기 CS300. / 사진 = 대한항공

 

대한항공의 지난 1분기 영업이익이 줄어 내실 다지기에 실패했다. 특히 당기순손익은 20분의 1 규모로 쪼그라들었다. 조현민 대한항공 전전무의 갑질 파문 여파가 본격적으로 반영될 2분기 실적이 주목되고 있다.

 

대한항공은 15일 올 1분기 매출액 3173억원, 영업이익 1768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7.4%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4.3% 줄어들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233억원으로 지난해 5631억원에 비교해 95.9%나 고꾸라졌다.

 

대한항공은 매출 증가 배경으로 국제 여객·화물사업 영업 호조를 꼽았다. 다만 안전운항목표 달성에 따른 2017년 안전장려금 지급이 이번 분기에 반영되며 영업이익 감소에 영향을 끼쳤다고 설명했다.

 

여객 부문에서는 구주노선 7%, 동남아노선 7%, 미주노선 5% 등 수송실적이 견고히 올랐다. 중국 노선에서는 실적이 소폭 하락하였으나, 전체 수송객 숫자는 5% 증가했다.

 

화물 부문에서는 일본노선과 미주노선에서 각각 14%, 3% 수송실적이 개선됐으나, 기타 노선에서는 소폭 감소했다.

 

대한항공은 델타항공과의 태평양노선 조인트벤처를 통해 2분기 여객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관계자는 “2분기 화물 부문은 세계 경제성장 기조에 따라 수요 상승세가 기대되며, 글로벌 IT 및 반도체 수요 유치 및 신선화물, 전자상거래 물량 등 추후 성장세가 기대되는 화물 품목의 수송도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