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5월 27일 [Sun]

KOSPI

2,460.8

0.21% ↓

KOSDAQ

868.35

0.57% ↓

KOSPI200

318.05

0.18% ↑

SEARCH

시사저널

기업

H&B 업계 판도 흔들까…신세계, 부츠·시코르 동시 출점

19일 부츠·20일 시코르 연달아 오픈… 출점 1년여만에 벌써 매장 두 자릿 수로 늘려

신세계그룹 H&B 스토어 ‘부츠’와 화장품 전문편집매장 ‘시코르’가 공격적으로 매장을 늘리고 있다. 부츠와 시코르 모두 첫 매장을 연 지 1년여만에 전체 매장 수가 각각 두 자릿수를 돌파했다. 

 

신세계는 19일 서울 가산동에 위치한 마리오아울렛에 부츠 매장을, 하루 뒤인 20일에는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에 시코르 매장을 연다고 밝혔다.
 

부츠 마리오아울렛점 /사진=신세계

지난해 5월 1호점을 낸 부츠는 지난달 자양점 오픈에 이어 한달 만에 마리오아울렛점(12호점)을 열고 서울 서남부권 공략에 나선다. 시코르는 1호점을 낸 지 1년여만에 영등포 타임스퀘어에 10호점을 열고 서울 강서 지역에 첫 선을 보이는 것. 

부츠는 가성비를 꼼꼼히 따지는 아웃렛 이용고객을 겨냥했다. 마리오아울렛 3관 1층에 48평(158㎡) 규모로 자리잡은 부츠는 2030 젊은 여성을 주 고객으로 한 기존 매장과 달리 3040 여성 고객과 자녀를 동반한 가족이 주 고객이다.

하루 뒤인 20일에는 시코르가 영등포 타임스퀘어에 120평(396㎡)규모의 매장을 연다. 타임스퀘어 영드포점은 10번째 시코르 매장으로, 2016년 12월 대구신세계에 시코르 1호점을 낸 지 1년4개월만이다.

‘2030여자들의 놀이터’라는 별명까지 붙은 시코르는 이번 타임스퀘어 영등포점을 통해 20~30대 젊은 층을 본격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다.

실제, 신세계백화점 영등포점은 20대와 30대의 매출 비중이 절반 이상을 차지하며 전국 점포 가운데서 2030세대 비중이 두 번째로 높은 점포다. 다른 시코르 매장과의 차별화를 위해 SNS 인기 브랜드를 최초 입점시키는 등 젊은 층이 좋아하는 제품들을 전진 배치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시코르 타임스퀘어 영등포점 /사진=신세계

유튜버 이사배와 콜라보한 ‘수아도르’, 겟잇뷰티 MC 김수미가 만든 ‘유이라’를 포함해 뮤렌, 수마노, 디어달리아 등 SNS 강세 브랜드를 확대한다는 것이다.

신세계 그룹의 유통 노하우를 근간으로 하는 부츠와 시코르는 각자 차별화된 자체 컨텐츠를 앞세워 시장을 공략한다.

부츠는 지난 3월 자양점부터 도입한 ‘뷰티 편의점’ 콘셉트를 이번 마리오아울렛에도 이어간다.

뷰티편의점 컨셉은 화장품 외 상품 비중을 높인 것으로 자양점의 경우 라이프스타일 관련 상품의 매출 비중이 부츠 평균보다 6%p 높게 나타났고, 오픈 직후 2주간 계획대비 200%의 매출을 달성하며 고객 호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는 평이다.

이에 부츠는 앞으로 오픈 할 점포 및 기존 점포에도 뷰티 편의점을 확대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대형마트, 백화점을 비롯해 쇼핑몰과 로드숍 등 다양한 입지에 걸쳐 새로운 포맷의 점포를 운영하며 축적한 경험을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여러 포맷을 시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시코르는 올 3월 ‘시코르 메이크업 컬렉션’이라는 이름으로 처음 선보인 자체 PL 색조 화장품을 앞세워 더욱 시장을 넓힌다. 쿠션, 립스틱, 아이라이너, 마스카라 등 7종으로 구성한 ‘시코르 메이크업 컬렉션’은 색조로 유명한 이태리에서 제조해 백화점 명품 화장품 못지 않은 품질을 자랑한다. 그간 백화점 영업을 하며 쌓아온 노하우에 제조 능력까지 더했다는 평가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