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9월 24일 [Mon]

KOSPI

2,339.17

0.68% ↑

KOSDAQ

827.84

0.82% ↑

KOSPI200

300.81

0.59% ↑

SEARCH

시사저널

사회

‘물컵 갑질’ 조현민 피의자 전환…불법 등기임원 의혹 등도 확인 방침

회의 참석자 조사 통해 “음료 뿌렸다” 진술 확인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 사진=뉴스1

 

경찰이 광고대행사 직원을 상대로 한 물컵 갑질로 물의를 빚은 조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를 피의자로 전환하고 정식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17일 조 전무를 폭행 혐의 피의자로 입건하고 내사를 정식 수사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조 전무의 출국정지까지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대한항공 본사에서 개최된 회의 참석자들의 진술을 청취한 결과, 조 전무가 회의 참석자들을 향해 음료를 뿌렸다는 진술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조 전무는 지난달 16일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광고 관련 회의에서 광고대행업체 직원이 자신의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하자 소리를 지르면서 음료가 담긴 유리컵을 던진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미국 국적자인 조 전무가 최근 6년간 불법으로 진에어 등기임원을 맡았다는 의혹 등에 대해서도 계속 확인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