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4월 23일 [Mon]

KOSPI

2,472.73

0.15% ↓

KOSDAQ

882.79

0.72% ↓

KOSPI200

317.58

0.10% ↓

SEARCH

시사저널

정치

드루킹 댓글조작 정치권 공방…청와대는 말 아껴

"최순실 울고 갈 국기문란" vs "저질 공세"…野, 특검 도입 가닥

사진=셔터스톡

댓글여론 조작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더불어민주당원 ‘드루킹(필명)’과 관련한 정치권 공방이 극으로 치닫고 있다. 야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보고 받았을 가능성을 언급하며 적극 수사를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여당은 ‘저질공세’를 멈춰야 한다고 맞서는 형국이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관련 의혹에 대해 들은바 없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6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드루킹 댓글조작과 관련해 여당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였다. 김 원내대표는 “인터넷에 댓글 몇 천개 달고 일본 오사카 총영사 자리 얻을 수 있다면 이거야말로 최순실도 울고 갈 국기문란”이라며 “드루킹 관련 인터넷 게시물들이 광범위하고 분량도 방대한데 지금 증거인 게시물이 삭제되는 만큼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드루킹 사태와 관련 특검을 추진하는 것을 당론으로 채택하고 특검법안 제출을 준비중이다.

바른미래당은 이번 사태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보고를 받았을 것이란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후보 시절 드루킹 관련 의혹에 대해 인지했다고 보는지를 묻는 기자들 질문에 “그런 부분에 대해서도 청와대에서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지난 대선, 그 이전까지 했던 일들에 대해 철저히 파헤쳐야 한다”며 “국회에선 신속히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 특검도 시작해야 하고 국정조사도 시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처럼 야당이 특검도입 쪽으로 가닥을 잡자 여당은 이를 막기위해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드루킹 사건을 계기로 물 만난 듯 하는 야당의 저질 공세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수사가 진행 중임에도 김경수 의원의 실명 유출 경위와 이를 왜곡·과장하는 언론사에는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맞섰다.

청와대는 일단 드루킹에 대한 언급을 자제하며 조심스럽게 입장을 내놓고 있는 상황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드루킹이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청와대 행정관 자리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했다는 보도에 대해 "들은 바 없다"고 일축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