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9월 24일 [Mon]

KOSPI

2,339.17

0.68% ↑

KOSDAQ

827.84

0.82% ↑

KOSPI200

300.81

0.59% ↑

SEARCH

시사저널

금융

리스·신기술금융업체 지난해 순익 1조9244억원…전년 대비 25%↑

금감원 “불확실성 증대, 모니터링 강화하겠다”

자료=금감원

신기술 금융회사와 리스사 등 여신전문금융회사(여전사)의 지난해 순이익이 25%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대출 증가로 인한 이자순익 증가에 힘입은 것으로 분석된다.

16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7년 여신전문금융회사(신용카드사 제외) 영업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여전사 89곳의 순이익은 1조9244억원으로 전년(1조5400억원) 보다 25% 증가했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이자 수익이 대출 증가에 힘입어 4조6783억원을 기록, 전년보다 8.6%(3689억원) 늘었다. 반면 리스나 할부 금융, 신기술 사업 금융 등 고유 업무 순이익은 2조5432억원으로 전년 대비 0.8%(195억원) 감소했다.

지난해 말 기준 연체율은 1.87%로 1년 전보다 0.20%포인트 하락했다. 조정자기자본비율은 16.3%로 전년 말 대비 0.2%포인트 올라갔다.

여전사 총 자산은 131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말(118조원) 대비 11.1% 증가한 수치다. 고유업무 자산은 52조원으로 자동차할부와 리스자산 증가 여파로 전년말 대비 8.9% 증가했다. 대출자산은 61조3000억원으로 가계·기업대출이 늘어나면서 전년말 대비 12.3% 늘었다.

여전사 89개 중에서는 신기술 금융회사가 42개사로 가장 많았다. 리스사는 26개사, 할부 금융사는 21개사다. 전체 여전사는 전년 대비 11개사가 늘었다. 신기술 금융 전문회사의 최소 자본금 규제가 완화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금감원은 향후 금리인상 등 시장 불확실성 증대에 따른 조달여건 모니터링를 강화할 방침이다. 아울러 여전사의 건전성 악화에 대비한 선제적 감독 강화도 진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