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9월 24일 [Mon]

KOSPI

2,339.17

0.68% ↑

KOSDAQ

827.84

0.82% ↑

KOSPI200

300.81

0.59% ↑

SEARCH

시사저널

기업

지난해 의료기기 생산실적 3.9% 늘었다

의료기기 시장 6조원대 육박… 치과용 임플란트‧필러 생산 덕

/ 표=조현경 디자이너

지난해 국내 의료기기 생산실적이 전년 대비 3.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치과용 임플란트, 성형용 필러 등의 관련 제품 생산, 수출이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추세다.

 

16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2017년 국내 의료기기 생산실적이 58232억원 규모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6년 의료기기 생산실적 56025억원 대비 3.9% 증가한 수치다. 의료기기 생산실적은 지난 5년간 연평균 8.4% 성장률을 보였다.

 

지난해 의료기기 시장규모는 61978억원으로 전년 대비 5.5% 증가했다. 2016년 의료기기 시장은 58713억원이었다. 매년 의료기기 시장 규모는 평균 성장률 7.6%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의료기기 수출은 316000만 달러(35782억원)로 나타났다. 2016292000만 달러(33883억원) 대비 8.2% 늘어났다. 수입은 35억 달러(39529억원)로 전년 315000만 달러(36572억원) 대비 11.1% 증가했다. 무역적자는 33000만 달러(3747억원)2016년에 비해 43.5% 늘어났다.

 

특히 치과용 임플란트, 성형용 필러 등의 관련 제품 생산과 수출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품목별 실적으로는 치과용 임플란트(8889억원) 생산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범용초음파영상진단장치(4951억원), 성형용 필러(2066억원) 순이었다.

 

치과용 임플란트 생산이 꾸준히 증가하는 것은 인구 고령화와 치과용 임플란트 건강보험적용 확대에 따른 것으로 식약처는 분석했다. 2017년 치과용 임플란트 시장은 8889억원으로 전년 대비 800억원 이상 늘었다. 또한 치과용 임플란트 건강보험 적용도 기존 70세 이상 적용에서 2016765세 이상으로 확대됐다.

 

지난해 의료기기 수출이 가장 많았던 품목은 범용초음파영상진단장치(55100만 달러, 약 6226억원)였다. 이어 치과용 임플란트(2억300만 달러, 약 2296억원), 성형용 필러 (1억8800만 달러, 약 2124억원), 매일착용소프트콘택트렌즈(1억5300만 달, 약 1728억원)가 뒤를 이었다.

 

수출 상위 30개 품목 중 전년 대비 수출이 크게 늘어난 품목은 성형용 필러제품이다. 필러제품은 2016년 수출 13900만 달러(1613억원)보다 35.6% 늘었다. 특히 중국 성형시장이 성장하면서 국내 성형 필러 제품의 중국 수출이 39.7%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치과용 임플란트 또한 러시아와 중국을 중심으로 수출이 늘어났다. 지난해 치과용 임플란트 수출실적은 2300만 달러(2296억원)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1.6% 증가했다. 수출 상위 30개 국가 중 러시아(53%), 중국(14%)으로의 수출이 가장 많았다.

 

압박용 밴드와 같은 1등급 의료기기 수출은 201628000만 달러(3249억원)에서 201723000만 달러(2601억원)로 감소한 반면, 인공엉덩이관절 등 기술력이 요구되는 고부가가치인 4등급 제품은 수출이 증가했다. 4등급 의료기기 수출은 201623000만 달러(2669억원)에서 201728000만 달러(3166억원)로 수출이 늘었다.

 

한편 국가별 수출로는 미국이 51200만 달러(5785억원)로 가장 많았다. 이어 중국 5900만 달러(5751억원), 독일 238000만 달러(2689억원) 순이었다. 수출 상위 15개 국가 중 수출 증가율이 큰 국가로는 인도네시아(41.8%), 러시아(30.2%), 인도(28.4%) 등이 꼽혔다.

 

식약처 관계자는 국내 의료기기 생산실적 자료를 통해 의료기기 안전관리 및 산업 발전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앞으로도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 등 첨단 기술이 접목된 의료기기 등 우수한 의료기기가 생산·수출될 수 있도록 기술적·제도적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