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9월 24일 [Mon]

KOSPI

2,339.17

0.68% ↑

KOSDAQ

827.84

0.82% ↑

KOSPI200

300.81

0.59% ↑

SEARCH

시사저널

경제정책

지난해 실질 가계소득 2.8%↓… 세금‧사회보험료 증가 탓

소득 증가 불구 비소비지출 커져… 8분기 연속 하락

지난해 4분기 가구당 월평균 실질소득은 전년 동기 대비 1.6% 증가한 반면 실질처분가능소득은 2.8% 줄었다. / 사진=뉴스1


가구당 월평균 실질소득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음에도 실제 가계에서 쓰는 실질처분소득은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연금, 사회보험료, 세금 등 고정비용이 증가한 탓이다.

 

15일 국회예산정책처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가구당 월평균 실질소득은 전년 동기 대비 1.6% 증가했다. 이는 지난 20152분기 2.3% 증가 이후 10분기만에 처음으로 플러스로 전환된 것이다.

 

국내 가계 실질소득은 20153분기20162분기까지 변동을 보이지 않다가 20163분기20163분기 -0.1%로 마이너스 전환했다. 이후 20164분기와 20171분기에 -1.2%까지 감소했다가 지난해 2분기 -1.0%, 3분기 -0.2%로 감소율이 소폭 줄었다.

 

하지만 소득에서 세금, 사회보장부담금, 이자 등 비소비지출을 제외한 실질처분가능소득은 지난해 4분기에도 여전히 전년동기대비 2.8% 줄어 실제 가계 소득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질처분가능소득은 20154분기 0.8% 증가율을 보인 이후 계속해서 내리막을 기록했다. 20161분기 -1.5%에서 4분기 -0.7%로 감소 폭이 점점 줄어들긴 했지만 지난해 1분기에는 1년 전보다 3.1%나 줄었다. 이어 2분기 -3.1%, 3분기 -5.1%로 점차 가계 실질처분가능소득 감소폭은 점차 커지는 추세다.

 

이렇게 실질처분가능소득이 줄어든 이유는 세금이나 사회보험료 등 비소비지출이 늘었기 때문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가계 월평균 명목 소득은 3.1% 늘어난 반면 비소비지출은 12.5%나 늘었다.

 

특히 비소비지출에서도 연금(3.8%), 사회보험료(3.7%), 이자비용(7.7%) 등 고정비용 증가율이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가구 간 이전지출 증가율이 46.7%에 달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