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9월 22일 [Sat]

KOSPI

2,339.17

0.68% ↑

KOSDAQ

827.84

0.82% ↑

KOSPI200

300.81

0.59% ↑

SEARCH

시사저널

사회

'불륜설'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직 사퇴

"응원해 주신 동지들에 감사"

사진=뉴스1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직을 자진 사퇴했다.

박 전 대변인은 14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 시간부로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박 전 대변인은 지난 6일 예비후보직을 사퇴하려 마음을 굳혔으나 갑자기 저에게 제기된 악의적 의혹으로 상황의 변화가 생겼다더러운 의혹을 덮어쓴 채로 사퇴하는 것은 그것을 그대로 인정하는 것이므로 싸울 시간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만의 문제가 아니라 저와 관련된 분의 명예도 지켜드려야 했다고 덧붙였다.

박 전 대변인은 오늘 당 최고위원회에 충분히 소명했고 최고위원회는 저의 소명을 모두 수용했다최고위원회의 수용으로 저의 당내 명예는 지켜졌다고 판단하고 이제 법의 심판으로 외부적 명예를 찾고 준엄한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죽을만큼 고통스러윘던 개인의 가정사도 정치로 포장해 악용하는 저질정치는 이제 끝내야 한다아무리 오염된 정치판에서도 옥석은 구분돼야 한다. 그것이 희망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박 전 대변인은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라는 촛불혁명으로 문재인 정부 청와대 첫 대변인이라는 영광을 입은 저로서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어떤 것이라도 마다하지 않아야 할 의무가 있다저의 부족함으로 걱정을 끼쳐드린 국민께 엎드려 용서를 청하고 그 동안 응원해주신 충남도민과 당원동지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박 전 대변인은 민주당에 충남지사 예비후보로 등록한 이후 연인 관계에 있던 여성의 지방의원 공천 및 불륜 의혹 등이 제기돼 논란을 빚었다.

이에 민주당 최고위원회는 박 전 대변인에게 예비후보직 자진 사퇴를 권유했지만 박 전 대변인은 자신의 무고함을 계속 강조해왔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