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2월 15일 [Sat]

KOSPI

2,069.38

1.25% ↓

KOSDAQ

666.34

2.26% ↓

KOSPI200

265.55

1.43% ↓

SEARCH

시사저널

국제

아베, 김정은 만나나 …日언론 “북일정상회담 가능성 타진”

북·미 정상회담 흐름에 '재팬패싱' 피하려 모색

일본 정부가 북·일 정상회담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다고 일본 교도통신 보도했다.  사진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 / 사진=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오는 5월 정상회담을 갖기로 잠정 합의하면서 관련국들이 긴박하게 움직이는 가운데 일본 정부가 북·일 정상회담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다는 일본 현지 언론 보도가 나왔다.

 

14일 교도통신은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정부가 북한과 정상회담 추진 등 대북 대응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북·미 정상회담 추진 과정에서 동북아 정세가 급변하면서 ‘재팬 패싱(일본 배제)’ 우려가 커지자 대응책 마련에 들어간 것으로 풀이된다.

 

매체에 따르면 일본 총리 관저 관계자는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직접 대화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도 “핵·미사일 문제는 북미 정상회담에서 협의하고, 납치문제와 (북한과) 국교정상화는 북한과 일본 사이에서 이야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내에선 동북아시아 주요국 가운데 일본만 북한과 대화에서 배제되고 있다는 ‘재팬 패싱’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 때문에 그간 대북 강경책에서 변화가 예상되고 있다. 북한과 일본이 정상회담을 성사시킬 경우 지난 2004년 5월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총리 이후 처음이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