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6월 22일 [Fri]

KOSPI

2,337.83

1.1% ↓

KOSDAQ

826.22

1.66% ↓

KOSPI200

301.02

0.99% ↓

SEARCH

시사저널

기업

소비자원 “식품 알레르기 주의·환기 표시 폐지 검토해야”

식품 알레르기 피해 2년새 2배 증가…어린이 피해가 대부분

시중 유통 중인 초콜릿류·우유류 등 식품의 알레르기 주의·환기 표시제도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소비자원은 14일 최근 3년(2015∼2017년) 동안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식품 알레르기 관련 위해 사고가 총 1853건이었다고 밝혔다. 지난해에는 835건으로 2015년(419건)보다 2배 증가했다.

식품 알레르기 위해 사고 4건 중 1건(451건, 26.6%)은 10세 미만의 영유아·어린이 안전사고였다.

소비자원은 “부모 이외 돌봄교사나 알레르기 질환이 있는 어린이도 알레르기 정보를 쉽게 확인하고 주의를 기울일 수 있도록 알레르기 유발물질 표시방법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소비자원이 어린이 대상 식품 등 120개 제품의 알레르기 표시실태를 조사한 결과, 주의·환기 표시를 한 제품이 91개(75.8%)에 달했다.

 

/ 사진=소비자원 제공

알레르기 주의·환기 표시란 알레르기 유발물질 표시 외에 알레르기 유발물질을 원재료로 사용하는 제품과 사용하지 않은 제품을 같은 제조과정에서 생산해 불가피하게 혼입 가능성이 있는 경우 주의사항 문구를 표시하는 것을 뜻한다.

조사대상 어린이 음료 30개 중 알레르기 유발물질을 원재료로 사용한 제품은 8개(26.7%) 정도였지만, 28개(93.3%) 제품이 별도의 주의·환기 표시를 통해 다양한 알레르기 유발물질이 포함될 수 있다고 밝히고 있었다.

특히 복숭아·토마토 등 일부 알레르기 유발물질은 대부분의 제품에 주의·환기 표시돼 있어 해당 성분에 알레르기가 있는 어린이는 음료를 사기 어려워 선택권을 제한할 가능성도 있다. 알레르기 유발물질이 주의 ·환기 표시에 있을 경우 구입을 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다. 

 

유럽연합(EU)·미국 등 주요 선진국에서는 알레르기 유발물질 혼입가능성에 대해 주의·환기 표시를 강제하지 않는다. 원재료 표시란에 기재돼 있지 않은 성분이 검출될 경우 제조업체의 원재료·완제품 관리책임을 물어 회수조치를 적극 실시하고 있다.

 

반면 한국은 원재료 표시와는 별도로 혼입 가능성이 있는 알레르기 유발물질에 대해 주의·환기 표시를 의무화하고 있는데

 , 주의·환기 표시된 성분이 검출돼도 위해 식품 회수대상에서 제외돼 이 제도가 사업자의 회수 면책 목적으로 오용될 수 있다고 소비자원은 설명했다.

 

또한 실제 원재료로 사용하지 않은 알레르기 유발물질도 사업자가 자유롭게 주의·환기 표시를 할 수 있어 품질관리를 소홀히 하거나 소비자가 표시를 확인하지 않으면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알레르기 주의·환기 표시를 폐지하고 알레르기 유발물질 표시방법 개선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