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6월 22일 [Fri]

KOSPI

2,337.83

1.1% ↓

KOSDAQ

826.22

1.66% ↓

KOSPI200

301.02

0.99% ↓

SEARCH

시사저널

금융

2월 은행 가계대출 2.5조원 늘어…증가폭은 둔화

주담대 늘고 마통 등 기타대출은 줄어…올해 1~2월 합산 기타대출은 통계 작성 이후 최대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 증가세가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거래량 증가로 주택담보대출은 소폭 증가했지만 직장인 설 상여금 등으로 기타대출이 줄었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2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2월 은행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 규모는 772조원으로 전월보다 2조5000억원 늘었다. 증가폭은 전달(2조7000억원)보다 소폭 감소했다.

가계대출을 항목별로 보면 지난달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573조2000억원으로 전월보다 1조8000억원 증가했다. 증가폭은 전달(1조3000억원)보다 5000억원 늘었다.

서울 지역 중심으로 매매가 활발했던 것이 주택담보대출 증가의 주된 요인이었다. 지난달 서울의 주택거래량은 1만1000호로 지난해 동기 5000호 대비 두 배 수준이다.

마이너스 통장 등 기타대출 증가폭은 감소했다. 지난달 기타대출 잔액은 197조9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8000억원 증가했다. 증가폭만 놓고 보면 지난 1월(1조4000억원)보다 6000억원 줄어들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설 상여금 유입 등으로 기타대출 증가폭이 축소된 것으로 분석된다”면서 “그럼에도 1~2월 기타대출을 합산하면 2008년 통계 집계 이래 가장 큰 증가 폭”이라고 밝혔다.

한편 은행의 2월중 은행 기업대출(원화)은 3조3000억원으로 전월(7조2000억원)에 비해 증가 폭이 축소됐다. 대기업 대출은 전월의 계절적 증가 요인 소멸, 직접금융 호조에 따른 대출 수요 축소 등에 따라 감소(1조5000억원)로 전환했다. 반면 중소기업대출은 일부 은행의 대출 확대 노력 등으로 증가폭이 지난 1월 3조6000억원에서 지난달 4조8000억원으로 확대됐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2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2월 은행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 규모는 772조원으로 전월보다 2조5000억원 늘었다. 증가폭은 지난 1월(2조7000억원)보다 소폭 감소했다. / 사진=뉴스1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