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9월 22일 [Sat]

KOSPI

2,339.17

0.68% ↑

KOSDAQ

827.84

0.82% ↑

KOSPI200

300.81

0.59% ↑

SEARCH

시사저널

기업

CJ프레시웨이, 베트남 샌드위치 전문점 '비에뜨반미' 식자재 공급

연간 20억 규모…맞춤 식재료, 인큐베이팅 시스템으로 동반성장

CJ프레시웨이와 비에뜨반미 간 업무협약 체결 모습. /사진=CJ프레시웨이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가 베트남 샌드위치 전문점인 ‘비에뜨반미’와 손잡았다.

CJ프레시웨이는 지난 13일 서울시 중구 쌍림동에 위치한 CJ프레시웨이 본사에서 (주)비에뜨반미와 식자재 공급과 상호 간 상생 발전에 관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에 따라 CJ프레시웨이는 비에뜨반미에서 운영 중인 직영 및 가맹점 20여 개 매장에 연간 20억 원 규모의 엄선된 식자재를 공급하게 된다.

CJ프레시웨이는 비에뜨반미의 주력 메뉴인 ‘반미(Bánh Mi)’에 들어가는 고수(향채) 등 일반 식재료에 대한 공급은 물론, 비에뜨반미와 공동으로 연구 개발에 참여함으로써 다양한 신 메뉴를 내놓을 계획이다.

특히 소점포 내 1인 가맹점주를 위해 손질에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식재료에 대해서는 소분 및 전처리를 마친 상태로 공급함으로써 메뉴 조리 시간을 절감하는 등 가맹점주의 실질적인 경영 환경 개선에도 도움을 줄 전망이다.

아울러 CJ프레시웨이는 위생 안전 및 서비스 교육 등 자체 인큐베이팅 시스템을 제공해 고객사의 사업 성공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업무 협약식에 참석한 이계준 비에뜨반미 대표는 “CJ프레시웨이와 손잡고 베트남 바게트 전문 브랜드의 가능성을 보여줌으로써 국내 소자본 창업자들에게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주고 싶다”라며 “가맹점이 본사를 믿고 소통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윤성환 CJ프레시웨이 영업본부장은 “비에뜨반미 본사 직영매장에서 사용하는 동일한 식자재를 전국 가맹점에 공급함으로써 프랜차이즈 성공의 핵심인 본연의 맛을 구현할 수 있도록 일조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사의 특성에 따라 맞춤형 식자재를 공급하고 인큐베이팅을 강화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성장모델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베트남 샌드위치 브랜드 비에뜨반미는 지난해 6월 31㎡(9.5평)의 테이크아웃 전용 매장 론칭을 시작으로, 지난해 10월부터 5개월 만에 서울,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 각지에서 점포를 20여개로 늘리는 등 소자본 창업가를 대상으로 한 가맹사업을 본격 확대 중에 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