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2월 15일 [Sat]

KOSPI

2,069.38

1.25% ↓

KOSDAQ

666.34

2.26% ↓

KOSPI200

265.55

1.43% ↓

SEARCH

시사저널

금융

최종구 "하나은행 채용비리 철저히 확인할 것“

“검사인력·기간 제한두지 않겠다”…하나은행 경영진 연관 의혹도 제기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 사진 = 뉴스1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최흥식 금융감독원장까지 연루된 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을 확실히 조사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최 위원장은 13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 최흥식 금감원장 사임을 언급하면서 사인이 철저하고 공정하게 조사되도록 하기 위해 본인이 걸림돌이 되면 안된다는 뜻으로 안다며 조사를 철처히 하겠다는 뜻을 전한 것이다최흥식 금감원장은 지난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재직하던 시절 친구 아들을 하나은행에 채용시켜줬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전날 사퇴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최 위원장은 필요하다면 검사 인력과 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겠다고도 말했다. 무한정 자원을 투입하는 한이 있더라도 의혹이 해소될 때까지 조사를 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더불어 그는 하나은행 경영진이 연관됐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그는 채용비리는 하나은행 내부 사람이 아니면 확인하기 어려운 것이라며 은행 경영진도 알고 있었다는 일반적인 추론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 하나금융지주와 금융당국 갈등에 대해서는 그런 시각도 있을 수 있지만 확인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