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2월 15일 [Sat]

KOSPI

2,069.38

1.25% ↓

KOSDAQ

666.34

2.26% ↓

KOSPI200

265.55

1.43% ↓

SEARCH

시사저널

금융

신한카드 “중장년층 1인 가구, 소득 높고 소비 낮다”

고객 소비 빅데이터와 ‘1인 가구’ 2500명 서베이 결과 분석

신한카드가 점차 증가 추세인 1인 가구, 그 중에서도 특히 ‘중장년층 1인 가구’의 소비특성을 제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신한카드는 신한카드 고객의 2017년 소비 빅데이터와 ‘1인 가구’ 2500명 서베이 결과를 결합해 ‘중장년층 1인 가구’ 소비특성을 분석했다고 13일 밝혔다.

먼저, 중장년층 1인 가구는 타연령의 1인 가구대비 소득 수준과 경제적 만족도는 높으나, 실제 소비는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월평균 300만원 이상 소득 고객의 50대 비중이 42.5%로 20대 14.3%, 30대 32.5%, 40대 38.7%대비 가장 높았으나, 월평균 인당 이용금액 규모는 30대 이용금액을 1로 기준시 20대 0.9, 40대 0.99, 50대 0.62로 50대가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4050 중장년층의 소비행태는 의료·교통 등의 일상생활에 필수적인 비용은 유지하면서, 외식과 쇼핑의 이용 비중은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영역별 이용 비중을 보면, 의료·교통 이용 비중은 20대 24.3%, 30대 27.5%, 40대 34.7%, 50대 34.6%로 4050세대가 높게 나타난 반면 외식·쇼핑의 경우 20대 69.7%, 30대 67%임에 비해 4050세대는 각각 60.1%, 59.3%로 상대적으로 낮은 수치를 보였다.

아울러 중장년층 1인 가구는 감성적 측면에서 어려움을 느끼고, 여가활동에 대한 소비욕구가 강한 것으로 분석됐다.

혼자 생활할 때 언제 불편하냐는 질문에 식사와 일상활동의 경우 2030세대는 각각 38.5%, 27.2%, 4050세대는 39.9%, 28.2%로 작은 차이의 비중을 보였으나, 여가활동의 경우 2030세대와 4050세대의 비중은 각각 16.2%와 25.3%로 큰 격차를 보였다.

하지만 총 소비 중 여가활동에 소비하는 비중을 살펴보면 50대가 6.1%로 20대(6.0%), 30대(5.6%), 40대(5.2%)보다 높아 여가활동에 대한 소비 욕구는 다른 연령보다 큰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카드 빅데이터 연구소 관계자는 “1인 가구중 중장년층 여성은 쇼핑 및 여가 활동에 대한 관심과 소비 니즈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번 분석을 통해 향후 고객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다양한 맞춤형 서비스를 지속 제공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자료=신한카드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