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6월 22일 [Fri]

KOSPI

2,337.83

1.1% ↓

KOSDAQ

826.22

1.66% ↓

KOSPI200

301.02

0.99% ↓

SEARCH

시사저널

기업

현대백화점, 주방용품 편집매장 ‘포하우스’ 오픈

판교점·중동점에 20여개 브랜드 모아 편집매장 꾸려…조리기구, 테이블웨어 등 판매

사진=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백화점이 쿡방·집방·홈파티 등 열풍에 따라 국내외 20여개의 브랜드를 모아놓은 주방용품 편집매장을 선보인다.


현대백화점은 판교점 8층과 중동점 7층에 수입 주방용품 편집매장 '포하우스'를 각각 개장한다고 12일 밝혔다. 이 매장에서는 20여개 브랜드가 입점해 도마·식기·조리기구·테이블웨어 등 다양한 주방용품을 선보인다.

대표 브랜드는 실용적인 프리미엄 도마 브랜드 '에피큐리언', 세계적인 보온병 브랜드 '써모스', 북유럽 주방용품 브랜드 '로스티메팔', 독일 친환경 주방청소용품 브랜드 '로라' 등이다.

특히 리사이클 면소재를 활용한 스페인 친환경 테이블매트 '데이드랩', 독일 프리미엄 주방용품 브랜드 '비엔나 블루' 등은 국내 처음 선보인다.

현대백화점 측은 "최근 쿡방·집방 등이 인기를 끌면서 주방용품 매출이 호조를 보이고 있다"며 "최근에는 테이블 매트, 고급 식기 등 테이블웨어뿐 아니라 마늘 슬라이서, 야채 다지기 등 조리를 돕는 도구들도 인기가 많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주방용품 매출(전년대비 기준)은 매년 신장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2016년 6.1%였던 주방용품 신장률은 2017년에는 8.1%, 올해 1~2월에는 15.1%를 기록했다.

최강호 현대백화점 주방용품 바이어는 "포하우스 매장을 수도권 백화점을 중심으로 올 하반기까지 3~4개 점포에 추가로 오픈할 예정"이라며 "향후에도 고객들의 니즈를 만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매장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