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5월 24일 [Thu]

KOSPI

2,461.53

0.42% ↓

KOSDAQ

870.28

0.13% ↑

KOSPI200

316.87

0.45% ↓

SEARCH

시사저널

TODAY ISSUE

[평창올림픽]황대헌 銀·임효준 銅…쇼트트랙 남자 500m 최초 메달 2개

우다징, 세계신기록 금메달…중국 첫 금메달 주인공

대한민국 황대헌이 22일 오후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500m 결승 경기에서 2위로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3위는 임효준. /사진=뉴스1


황대헌(부흥고)이 쇼트트랙 남자 500m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임효준(한국체대)도 동메달을 따내면서 한국 쇼트트랙은 역대 최초로 남자 500m에서 두 개의 메달을 동시에 획득했다.

22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m 결승에서 황대헌은 39초854의 기록으로 중국의 우다징(39초584)에 이어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임효준은 39초919의 기록으로 3위를 차지했다.

쇼트트랙 종목의 전통 강호인 한국은 그간 남자 500m에서는 많은 메달을 따내지 못했다. 올림픽 메달은 2010년 밴쿠버 대회에서 성시백이 은메달이 마지막 이었다.

500m에서 메달 두 개가 나온 것은 역대 최초다. 채지훈이 1994년 릴레함메르 대회에서 금메달을, 2006년 토리노 대회에서 안현수가 동메달을 목에 걸었지만 두 명이 함께 메달을 획득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2번과 3번 포지션에서 각각 출발한 황대헌 임효준은 레이스 초반 나란히 2~3위를 지키며 세게랭킹 1위인 우다징을 바짝 뒤쫓았다.

우다징이 세계신기록을 작성하며 1위로 골인, 이번 대회 중국의 첫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임효준과 황대헌은 결승선 통과 직전 은·동메달을 두고 순위 경쟁을 했으나, 앞서 있던 황대헌이 날을 먼저 내밀면서 2위로 결승선을 먼저 통과했다.

앞서 남자 15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임효준은 평창올림픽에서 두 개째 메달을 수집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