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9월 22일 [Sat]

KOSPI

2,339.17

0.68% ↑

KOSDAQ

827.84

0.82% ↑

KOSPI200

300.81

0.59% ↑

SEARCH

시사저널

TODAY ISSUE

[평창올림픽] 최민정·심석희, 쇼트트랙 女1000m 나란히 넘어져…메달 사냥 실패

네덜란드 수잔느 스쿨팅 1분29초778로 금메달

대한민국 심석희, 최민정이 22일 오후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1,000m 결승 경기에서 넘어졌다 다시 일어나 달리고 있다./사진=뉴스1


최민정과 심석희가 마지막 바퀴를 앞두고 넘어져 메달에 사냥에 실패했다.

22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최민정(성남시청)과 심석희(한국체대)는 마지막 한 바퀴를 남기고 하위권에서 추월을 시도하다 나란히 넘어져 메달권에서 멀어졌다.

최민정과 심석희는 준준결승을 여유 있게 1위로 통과했다. 준결승에서 같은 조에 배정된 두 선수는 심석희와 최민정은 각각 2위, 3위로 경기를 마쳤지만 취춘위(중국)의 실격으로 어드밴스를 받아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에는 최민정, 심석희, 킴 부탱(캐나다),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 수잔느 스쿨팅(네덜란드)이 출전했다.

4번과 5번 포지션에서 출발한 심석희와 최민정은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치고 나갔지만 스쿨팅과 폰타나의 저항에 눌려 결국 마지막 바퀴를 남기고 넘어졌다. 심석희는 실격 처리 됐고 최민정은 4위에 그쳤다.

금메달은 1분29초778로 네덜란드의 수잔느 스쿨팅이, 은메달은 1분29초956로 캐나다의 킴 부탱이, 이탈리아의 아리아나 폰타나가 1분30초656으로 동메달을 따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