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2월 21일 [Wed]

KOSPI

2,415.12

1.13% ↓

KOSDAQ

864.41

1.3% ↓

KOSPI200

312.83

1.19% ↓

SEARCH

시사저널

기업

트럼프 “GM 군산공장, 미국으로 돌아오고 있다”

“공장 폐쇄는 내 업적”…미국 우선주의 정책 영향 분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사진 = 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아메리카 퍼스트’ 정책이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결정에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드러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GM의 군산 공장 폐쇄 결정을 알리며 미국 우선주의 정책을 재강조, “우리는 한국과 매우, 매우 나쁜 무역협정을 맺고 있다”고 주장했다.

13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여야 상하원 의원들을 백악관으로 초청해 ‘미국 노동자를 위한 공정 무역 간담회’를 열고 “GM이 오는 5월까지 한국 사업장 내 군산공장 폐쇄를 결정했다”면서 “GM이 디트로이트로 돌아올 것”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스스로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기 전에는 이런 소식을 들어본 적이 없을 것”이라며 자신이 펴 온 아메리카 퍼스트 정책이 군산공장 폐쇄에 영향을 미쳤음을 암시했다. 그는 이어 “군산공장이 미국으로 돌아오고 있다”고 했다.

전날 GM은 자회사인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 결정을 일방적으로 통보, 본격적인 ‘조치(action)’에 나섰다. GM은 이번 폐쇄가 1차 조치라고 표현하고 “2월 말까지 의미 있는 진전을 이뤄내야 한다”며 지원 결정 기한까지 제시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 맺은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해서도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수입 세탁기 등에 대한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 조치에 서명하면서 한미FTA를 "재앙으로 판명된 거래"로 규정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한국과 매우 나쁜 무역협정을 맺고 있다”면서 “미국에 그 협정은 손실만 낳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재협상을 통해 한미FTA를 "공정한 협정"으로 바꾸거나 폐기하겠다고 밝혔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