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2월 21일 [Wed]

KOSPI

2,415.12

1.13% ↓

KOSDAQ

864.41

1.3% ↓

KOSPI200

312.83

1.19% ↓

SEARCH

시사저널

기업

쌍용차, 4월부터 주간연속 2교대 시행

조립1·3라인 전환…일평균 근로시간 ‘10.25→8.5시간’

평택공장 전경. / 사진=쌍용차


쌍용자동차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주간 2교대 근무제를 도입한다. 이에 따라 평택공장의 밤샘 근무가 사라지게 됐다.

쌍용차는 근무형태 변경에 대한 노사 합의에 따라 오는 4월 2일부터 주간 연속2교대를 본격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평택공장은 현재 티볼리 브랜드가 생산되는 조립 1라인만 주야 2교대(11+9.5 시간)로 운영되고, 렉스턴 브랜드 등이 생산되는 조립 3라인과 코란도 투리스모를 생산하는 조립 2라인은 1교대제로 운영된다.

하지만 바뀐 근무형태가 적용되면 생산 물량 증대 수요가 있는 조립 1·3라인은 주간연속 2교대(8+9시간)로 전환하게 된다. 가동률이 낮은 조립 2라인은 기존처럼 1교대를 유지하게 된다. 근로자 1인당 일일 평균 근로시간은 10.25시간에서 8.5시간으로 줄어든다.

쌍용차 노사는 근무형태 변경 및 작업시간 단축에 따른 생산물량 감소는 비가동시간 조정을 통해 추가 시간을 확보해 합리적인 생산능력 제고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1교대로 렉스턴 브랜드를 생산하던 조립 3라인의 경우 이번 근무형태 변경을 통해 연간 1만대 이상의 생산물량 증대 효과가 예상된다​며 ​현재 약 1만대 이상의 계약 물량을 확보한 렉스턴 스포츠 적체 문제도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앞서 쌍용차 노사는 근무형태 변경을 위해 2016년 10월부터 노사 협의를 진행해 왔다. 지난달 31일 노사합의 이후 조합원 설명회와 투표를 거쳐 시행을 최종 확정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