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8월 17일 [Fri]

KOSPI

2,247.05

0.28% ↑

KOSDAQ

772.3

1.46% ↑

KOSPI200

288.57

0.11% ↑

SEARCH

시사저널

증권

변동성 커진 장세, 상반기 증시 키워드는 '물가·금리·한반도'

긴축속도 영향 미칠 물가·금리지표 주목…북미 긴장관계 변화없어 '평창'이후 정세도 큰 변수

글로벌 증시 변동성이 확대된 가운데 물가와 금리, 한반도 정세가 상반기 국내 증시의 주요 키워드가 되고 있다. 

 

경제 회복세에도 크게 움직이지 않던 물가가 꿈틀대기 시작했고 덩달아 시장 금리도 가파르게 상승할 조짐이다. 이런 상황이 이어질 경우 국내외 통화정책 기조를 바꿀 것으로 보여 증시에도 파장이 클 수 밖에 없다.

한반도 정세도 상반기 투자자들이 관심있게 볼 요인이다. 평창 동계 올림픽으로 남북이 대화 국면에 들어섰지만 여전히 미국의 움직임이 큰 변수로 작용할 모양새다. 미국이 대화보다는 강경 기조를 지속하면서 평창 올림픽 이후 미뤘던 한·미 연합훈련이 진행되고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실험을 재개하게 되면 올림픽 기간동안 잠시 소강 상태를 보였던 한반도 상황이 다시 위기 상황으로 빠져들 수 있다.

◇ 물가와 시장 금리, 증시 영향력 커졌다 

물가와 시장 금리가 국내외 증시에 화두가 되고 있다. 이달 초 미국 뉴욕 증시와 국내 증시가 큰 폭으로 내린 배경에 물가 상승과 시장 금리 급등이 촉매제로 작용했던 것으로 분석되는 까닭이다. 물가 상승과 시장 금리 급등으로 통화당국이 긴축 속도를 높일 수 있다는 우려가 발생한 것이다. 시중에 풀린 자금을 거둬 들이는 속도가 빨라지게 되면 증시에는 부정적 영향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글로벌 물가는 그동안 경기 회복세에도 상승 압력이 낮은 현상을 보여왔다. 일반적으로 경기 회복기에는 물가가 견조하게 상승하는 흐름이 나타나는데 지난해 3분기까지만 하더라도 큰 상승 흐름을 보이지 않은 것이다. 미국은 실업률 하락에도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전년 대비 1% 초중반대 물가 상승률로 미미했고 한국 역시 지난해 10월에는 1.8%, 11월 1.3%, 12월 1.5%에 그쳤다. 두 나라 통화당국의 물가 목표치는 2%다.

하지만 미국에서 변화 움직임이 일어나기 시작했다. 지난해 12월 미국 근원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1.8%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목표치 수준에 다가섰다. 여기에 물가 상승 압력 요인인 고용이 올해 1월 시장 예상보다 높은 20만개 일자리가 생긴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1월 미국 비농업 부문 시간당 평균 임금 상승률이 2.9%로 경기 침체 당시인 2009년 이후 최대 폭으로 뛰었다.

물가 상승이 예상되자 시장금리가 심상치 않은 움직임을 보였다.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는 지난 2일 장중 연 2.885%까지 오른(가격 하락) 이후 급락과 급등을 반복하면서 13일 기준 2.84% 안팎으로 움직이고 있다. 한국 국고채 10년물 금리 역시 비슷한 모습으로 움직이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미국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횟수 증가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일각에선 지난해 연준이 시사한 연 3회 기준금리 인상이 아닌 연 4회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이 경우 국내외 증시에는 부정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한 증권업계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미국이 통화 긴축에 속도를 내게 되면 국내 시장에 들어오는 투자 자금이 줄거나 국내 시장에 머물고 있는 투자자금이 빠져나갈 수 있다”며 “긴축 정책에 투자자들이 즉각적으로 빠져나가지 않더라도 이 같은 움직임 자체가 투자 심리를 냉각 시키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 한반도 정세, 여전히 증시 불확실성 높이는 요인

한반도 정세도 올해 상반기 증시 키워드로 꼽힌다. 평창 동계 올림픽으로 잠잠해진 한반도 리스크가 다시 불거질 가능성이 있는 까닭이다.

특히 미국이 북한을 바라보는 시각이 여전히 변하지 않고 있다. 미국 매체인 워싱턴포스트의 11일(현지 시간) 보도에 따르면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지난 10일 사흘간의 방한 일정을 마치고 돌아가면서 “북한이 동맹국들이 믿을 만한 수준의 비핵화를 위한 의미 있는 단계로 나아가지 않는 한 최대 압박 기조는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펜스 부통령은 “(북한과)대화를 원하면 대화하겠다”고 밝힘으로써 자세 변화 가능성도 열어 두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평창 올림픽을 앞두고서도 줄곧 강경한 발언을 이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국정 연설에서 “과거의 경험은 미국에 무사안일과 양보는 침략과 도발을 초래할 뿐이라는 사실을 가르쳐줬다”며 “북한이 미국과 우방들에 가할 수 있는 핵위협의 본질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북한 정권의 사악한 성격만 보면 된다”고 말했다. 이는 평창 올림픽을 앞두고 진행중인 남북대화와 관계없이 미국의 강경 정책을 유지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특히 올림픽 이후 미뤘던 한·미 연합훈련이 진행되고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실험을 재개하게 되면 한반도 상황이 더욱 악화될 수 있다. 동시에 미국 내에선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제한적 대북 선제타격(코피 전략) 목소리도 커질 수 있다. 이와 같은 상황이 부각되면 국내 증시는 변동성 확대를 피하기 쉽지 않을 전망이다.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는 지난해 7월 말과 8월에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큰 폭으로 떨어진 경험이 있다. 

 

하지만 북한에 대한 미국의 강경 자세가 대화쪽으로 선회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미묘한 변화도 감지되고 있어 이런 움직임이 가시화될 경우 지정학적 리스크가 완화되면서 되레 증시에 호재로 작용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국내외 증시 변동성이 커진 가운데 물가와 금리, 한반도 정세가 상반기 증시 키워드가 되고 있다. / 그래픽=시사저널e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