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2월 21일 [Wed]

KOSPI

2,415.12

1.13% ↓

KOSDAQ

864.41

1.3% ↓

KOSPI200

312.83

1.19% ↓

SEARCH

시사저널

부동산

이중근 구속에 사업추진도 먹구름…위기 몰린 부영

'총수' 공백에 송도테마파크 등 사업차질 우려…일감 몰아주기·지배구조 등 공정위 조사도 부담

이중근 회장이 구속되면서 부영이 위기를 맞고 있다. 사진은 부영그룹 지배구조. / 자료=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이중근 회장이 구속되면서 부영이 위기를 맞고 있다. 이 회장이 기자회견까지 자청하면서 추진 의욕을 보인 ‘송도테마파크’ 사업도 미래가 불투명해졌고 공정거래위원회의 눈길도 부영을 옥죄고 있다.

지주회사격인 부영을 정점으로 한 부영그룹은 이 회장 1인 체제라는 평가를 받는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이 회장은 부영 지분 93.8%를 보유한 최대 주주다. 이어 부영주택은 부영 환경산업, 무주덕유산리조트, 부영유통 등의 7개 계열사를 거느리고 있다. 천원종합개발이 100% 지분을 가진 천원개발까지 포함하면 이 회장은 지주회사 체재 내 회사 9개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

다만 부영을 필두로 한 지주회사 체제에 포함되지 않은 계열사도 이 회장이 장악하고 있다. 이 회장이 과반수 이상의 지분율을 보유한 회사는 동광주택산업, 남광건설산업, 남양개발, 부강주택관리 등 총 6개다. 

사실상 수십여개의 회사에 이 회장이 막강한 권한을 행사할 수 있는 구조를 갖추고 있는 것이다. 10만원 단위까지 직접 챙긴다고 알려진 이 회장의 세밀한 성격이 계열사 경영전략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대목이다.

◇ 총수 부재로 송도테마파크 사업까지 난항 우려 

막강한 1인 경영체제가 이 회장 공백으로 인해 부영에 더 큰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단 지적이 나온다. 앞서 이 회장은 지난 7일 검찰에 구속됐다. 이 회장이 받는 혐의는 임대주택 분양가 조작 혐의, 부인 명의 회사를 계열사 거래에 끼워 넣어 100억원대 자금을 빼돌린 혐의, 조카가 운영하는 하도급 회사에 일감을 몰아주기 위해 다른 협력업체에 고가에 입찰하라고 압력을 넣은 혐의 등이다. 
회삿돈을 빼돌려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하고 세금을 탈루한 혐의 등을 받는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조사를 받기 위해 지난 1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출석하고 있다. / 사진= 연합뉴스

한 건설사 관계자는 “이 회장은 전권을 가지고 계열사 경영에 관여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결정권을 가진 사람이 구속된 만큼 (부영그룹 내 계열사의 사업추진에) 문제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장 인천시 연수구 둔촌동 911 일대에 49만9000㎡ 부지에 7200억원이 투입될 송도테마파크 사업추진이 지연될 수 있단 우려가 나온다. 해당 프로젝트는 사업 시행자인 부영주택의 요청으로 실시계획인가 기간이 올 4월까지 연장된 바 있다. 부영이 4월까지 기본계획, 실시계획 등을 제출해야 하지만 총수 구속으로 의사결정이 신속히 이뤄질지 미지수다.

인천시 관계자는 “(부영주택) 사장, 임원진과 논의를 하고 있다. 부영주택 측은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며 “(이 회장 구속과 관련해) 인천시 측이 (부영주택의 사업추진 계획을) 꺼리지는 않는다. 다만 의사 결정권자가 구속됨으로써 의사결정이 늦어질까 염려된다”고 밝혔다.

부영 관계자는 "(송도테마파크 사업과 함께) 송도3교 지하차도 건설을 위해 인천시에 위탁시행을 요청했고 현재 인천시에서 위탁여부에 대한 내부방침이 확정되면 협약체결을 위한 협의를 진행, 조속히 혐약을 체결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환경영향평가 등 관련 절차를 성실히 이행하며 사업을 조속히 완수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 대기업집단 조여오는 공정위 조사…부영도 무풍지대 아냐

최근 대기업집단에 대한 조사를 강화하는 공정위의 행보도 부영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단 분석이 나온다. 

김상조 위원장이 지난해 취임한 이래 공정위는 대기업집단을 상대로 광폭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공정위는 대기업집단의 소유구조, 내부거래, 지배구조 등의 개선내용을 6개월 단위로 발표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기준 대기업집단 순위 16위이자 지난해 2009년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 부영 역시 공정위 사정권에 놓여 있다. 공정위 측이 지주회사 전환 대기업집단, 지주회사 체제 밖 계열사에 대한 총수의 지배력 강화를 우려하는 상황에서 부영 역시 정밀한 검증대에 오를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또 다른 건설사 관계자는 “공정위가 30대 그룹을 선정해 내부거래, 순환출자, 지배구조, 일감 몰아주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부영은 가족을 임원으로 등기해 급여를 지급하는 등의 논란이 많아 공정위 측도 (부영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