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2월 21일 [Wed]

KOSPI

2,415.12

1.13% ↓

KOSDAQ

864.41

1.3% ↓

KOSPI200

312.83

1.19% ↓

SEARCH

시사저널

기업

르노삼성, 올해 내수 10만대‧수출 17만대 목표

올 상반기 클리오와 전기 미니밴 출시 예정…"AS 서비스와 품질 개선을 통해 생산과 판매를 늘려나갈 것"

 

르노삼성자동차가 13일 강남구 푸르덴셜타워에서 신년 CEO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 사진=김성진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올해 판매 목표를 내수 10만대, 수출 17만대 등 총 27만대로 설정했다. 르노삼성은 지난해 역시 내수 10만대, 수출 17만대의 판매고를 올렸는데, 올해도 작년 실적 기조를 그대로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13일 르노삼성은 강남구 푸르덴셜타워에서 신년 CEO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판매목표와 미래 전략을 발표했다. 도미니크 시뇨라 르노삼성 사장은 지난해 내수 실적이 전년과 비교해 떨어진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과거 실적을 고려하면 평균치는 상회했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 클리오와 전기 미니밴을 선봬 내수 판매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뇨라 사장은 올해 특히 고객 만족에 주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뇨라 사장은 중요한 것은 고객이다. 고객들의 믿음을 통해서 경쟁력 갖고 차량을 판매할 것이라며 특히 AS 서비스와 품질 개선을 통해 생산과 판매를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르노삼성은 한국의 전기차 시장이 가까운 미래에 급성장할 것으로 내다보고 앞으로 다양한 전기차를 국내 소개할 계획이가. 시뇨라 사장은 한국은 뭐든지 빨리 쫓아오는 나라다. 전기차 또한 같은 양상으로 흘러갈 것으로 예상한다구체적인 전기차 라인업을 밝힐 순 없지만 르노-닛산 얼라이언스는 다양한 전기차 모델을 보유하고 있다. 다양한 고객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르노삼성은 주력 수출 모델인 닛산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로그 생산물량 확보를 위해 생산성 제고에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이기인 르노삼성 제조본부장은 로그 출시 이후 연간 12만대 이상 수출하고 있다. 그 덕분에 르노 수출도 많이 늘었지만 얼라이언스 내 수출을 확보함으로써 연간 26만대 이상 생산을 유지하고 있다이 물량 유지를 위해서는 생산성을 철저히 관리해서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르노삼성 부산공장은 글로벌 자동차 공장 생산성 지표인 2016 하버 리포트 평가에서 종합 순위 8위에 오른 바 있다.

 

한편, 르노삼성은 르노그룹 4번째 오픈 이노베이션 랩을 지난해 판교에 조성했다. 잠재력 있는 스타트업의 혁신 기술을 신차 개발에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