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월 20일 [Sat]

KOSPI

2,520.26

0.18% ↑

KOSDAQ

879.99

2.03% ↓

KOSPI200

329.52

0.12% ↑

SEARCH

시사저널

정치

MB측근 김희중·김진모 ‘국정원 특활비’ 조사후 귀가

검찰, 윗선 관여 등 조사…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 확대 가능성 주목

13일 새벽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왼쪽)과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이 서울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 김희중 전 청와대 1부속실장(50)과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52)이 검찰 소환돼 국정원 특수활동비(특활비)를 상납받은 혐의로 조사받고 13일 새벽 집으로 돌아갔다.

김 전 실장과 김 전 비서관은 전날 오전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이들은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09∼2011년 청와대에서 근무하며 국가정보원 특활비를 상납 받았다는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등)를 받고 있다. 

 

검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공작비 유용 의혹 등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국정원 자금이 이들에게 불법 전달된 단서를 포착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국정원 자금을 받은 경위와 사용처 등을 집중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명박 전 대통령 등 윗선이 개입했는지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 결과에 따라 이명박 전 대통령으로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김희중 전 부속실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을 신한국당 국회의원 시절부터 대통령 당선까지 20여년간 보좌했다. 김진모 전 비서관은 지난 2008년 국정원 파견 후 이듬해 청와대에서 재직했다.

 

한편 검찰은 이들과 같은 혐의로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에 대해 오늘 다시 소환을 통보했다. 김 전 총무기획관은 전날 검찰 소환에 불응한 바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13일 “김 전 총무기획관을 오늘 오후 2시 다시 소환통보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