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7월 18일 [Wed]

KOSPI

2,290.11

0.34% ↓

KOSDAQ

810.44

1.13% ↓

KOSPI200

296.47

0.14% ↓

SEARCH

시사저널

정치

개성공단 비대위 “남북, 평화의 상징 개성공단 재개하라”

남북출입국사무소서 개성공단 재가동 촉구…‘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도 힘 보태

12일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와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는 남북출입국사무소에서 개성공단을 재개하라고 남북 정권 모두에 촉구했다. / 사진=연합뉴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12일 평화의 상징인 개성공단을 재개하라고 남북 정권 모두에 촉구했다.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 남북 고위급 당국회담이 개성공단 재개로 이어져야 한다는 것이다.

이날 개성공단기업 비대위는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 소속 의원 5명과 함께 개성공단 관문인 남북출입국사무소에서 개성공단 재가동을 위한 남북 협의 착수를 요구했다.

신한용 개성공단기업 비대위원장은 “평창동계올림픽은 한반도 평화의 올림픽으로 기능한다. 개성공단도 그동안 남북한의 평화를 상징했다”며 “이것이 2년 넘게 중단된 상황이다.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남북대화가 개성공단 재개까지 이어져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남북 양측은 개성공단 재개에 대해 논의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개성공단 비대위 소속 기업인들은 공단 전면 중단으로 입주 기업들의 피해액이 1조5000억원을 넘었다고 토로했다.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대표인 조배숙 국민의당 의원은 “박근혜의 일방적 구두 지시로 개성공단 전면 중단이 결정됐다”며 “개성공단 입주 업체에 대한 국가의 의무를 다해야 한다. 남북한 대화가 잘 이뤄지고 의미 있는 조치들이 나와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228일 통일부 정책혁신위원회(혁신위)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절차를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지시해 개성공단을 전면 폐쇄시켰다고 발표했다. 또 혁신위는 당시 정부가 개성공단 중단의 주요 근거로 내세운 개성공단 임금 대량살상무기 전용에 대해 구체적 정보나 충분한 근거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날 개성공단 비대위는 정부에 방북 신청은 하지 않았다. 남북 회담 추이를 지켜본 후 신청하겠다는 입장이다.

김서진 개성공단 비대위 상무는 “비대위는 방북 신청 의사가 있다. 그러나 남북 회담 추이를 봐서 신청 날짜를 정할 것”이라며 “공단을 방문해 시설을 점검하고 보존대책을 세워야 한다. 2년 전 공단을 나올 때 급히 나오느라 시설 보존 작업을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노무현 정부에서 통일부 장관을 지냈던 정동영 국민의당 의원은 “정부는 개성공단 방북협의를 시작해야 한다. 공단 재가동은 문재인 대통령의 의지에 달렸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