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월 20일 [Sat]

KOSPI

2,520.26

0.18% ↑

KOSDAQ

879.99

2.03% ↓

KOSPI200

329.52

0.12% ↑

SEARCH

시사저널

금융

靑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 조율된 정부 입장 아니다”

법무장관 "폐지 추진" 발언에 시세 폭락·투자자 반발 확산…청와대 진화 나서

사진=뉴스1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1일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청와대는 정부 차원에서 조율된 입장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와 관련한 박 장관의 발언은 법무부가 준비해온 방안 중 하나이지만 확정된 사안이 아니다"며 "각 부처의 논의와 조율과정을 거쳐 최종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가상화폐 규제를 둘러싼 논란이 커지자 청와대가 진화에 나선 모양새다. 박 장관은 이날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를 위한 입법 준비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우리나라 가상화폐 거래는 긍정적 측면보다 산업 발전과 개인의 금전적인 면에서 피해를 유발할 수 있는 굉장히 위험한 거래 형태라고 지적했다.

박 장관 발언 이후 가상화폐 시장은 요동쳤다. 암포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이날 한 때 비트코인, 이더리움, 리플 등 가상화폐들은 20%~30% 가량 폭락했다. 다만 시간이 지나면서 하락폭은 줄어들었지만 하락세를 벗어나지는 못했다.

정부의 규제방침이 전해지자 뒤늦게 뛰어든 가상화폐 투자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도 규제를 반대하는 투자자들이 몰리면서 서버 접속 장애가 일어났다.

지난달 28일 등록된 가상화폐 규제 반대청원은 이날 오전 10시 쯤 27000여명이 동의를 표했지만, 법무부의 거래소 폐쇄 발언 이후 반대 청원이 4만명으로 급증했다. 가상화폐 규제를 담당하고 있는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을 해임하라는 청원에도 참여자가 급증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