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7년 12월 17일 [Sun]

KOSPI

2,482.07

0.51% ↑

KOSDAQ

771.82

0.19% ↑

KOSPI200

326.23

0.46% ↑

SEARCH

시사저널

기업

10월 신설법인 6305개…긴 추석연휴 여파로 20% 감소

제조업 신설법인 비중 20% 넘어… 전기‧가스‧회사 법인 강세

 

/ 표=조현경 디자이너

올해 10월 신설법인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장 추석연휴 여파로 인해 법인 등록이 줄어든 것이다. 업종별 신설법인으로는 전기‧가스‧제조업이 가장 강세였다.


7일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신설법인 동향에 따르면 10월 신설법인은 6305개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신설법인 7929개보다 20.5%(1624개) 줄어든 수치다.

중기부는 긴 추석연휴로 인한 법인등록일수 감소로 인해 신설법인이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고 분석했다. 올해 10월은 1일부터 9일까지 최장 연휴기간이 껴 있었던 달이다. 따라서 10월 법인등록일수는 20일에서 16일로 4일가량 줄어들었다.

일평균 법인 설립도 소폭 줄어들었다. 올해 10월 일평균 신설법인은 394개로 나타났다. 전년동기 396.4개에 비해 0.6% 감소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1304개로 가장 많았다. 전체 10월 신설법인 중 20.7%를 차지했다. 이어 도소매업(1,253개, 19.9%), 부동산업(572개, 9.1%), 건설업(556개, 8.8%) 등의 순으로 설립됐다.

기타에 속한 28% 중에서는 전기·가스·공기조절공급업이 258개로 전년동월 대비 189.7% 증가했다. 농업‧임업‧어업 신설법인도 10.3%(18개) 늘었다.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제조업 법인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8%(454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설법인 대표자 연령은 40대가 36.1%로 가장 많았다. 그 외엔 50대(26.7%), 30대 (20.1%)가 뒤를 이었다. 대표자 성별로는 남성이 75.7%, 여성 24.3%였고, 지역별로는 서울(30.5%), 경기(25.0%), 부산(4.6%), 광주(4.3%)로 수도권 신설법인이 가장 많았다.

한편, 올해 1월부터 10월 누계 신설법인은 전년동기 대비 1.6%(1305개) 증가한 8만903개로 조사됐다. 10월 한달 신설법인이 크게 감소했지만 여전히 증가세를 유지했다. 지난해 1~10월 누계 신설법인은 8만9598개였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1만6927개로 가장 많았다. 전체 20.9%가 제조업 법인이었다. 이어 도소매업(1만6102개, 19.9%), 건설업 (8503개, 10.5%) 순으로 설립됐다. 전기·가스·공기조절공급업은 전년동기 대비 46.0%(2578개) 증가한 3626개로 나타났다. 정부 친환경에너지 정책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중기부는 분석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