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7년 12월 17일 [Sun]

KOSPI

2,482.07

0.51% ↑

KOSDAQ

771.82

0.19% ↑

KOSPI200

326.23

0.46% ↑

SEARCH

시사저널

기업

철강업계, 다시 부각되는 미국 통상압박에 노심초사

美상무부, 탄소·합금강 선재 반덤핑관세 40% 부과…미국업체 요구한 수준에 부합, 통상압박 심화 신호 해석 풀이

미국이 한국산 탄소·합금강 선재에 부과했던 반덤핑 예비관세를 상향 조정하면서 철강 업계의 우려감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은 수출을 준비중인 국내 철강제품 / 사진=뉴스1

 

미국이 한국산 탄소·합금강 선재에 부과했던 반덤핑 예비관세를 상향 조정하면서 국내 철강사들의 우려감이 높아지고 있다. 

 

6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이달 미국 상무부는 한국산 탄소·합금강 선재에 매겼던 반덤핑 예비관세를 40.8%로 상향 조정했다. 한달여 전에 10.09%로 공지했으나 계산 과정의 착오를 이유로 4배가량 올렸다. 

 

선재는 압연 강재 중에서 조강에 속하는 제품으로 둥근 형태의 단면을 갖고 있다. 주로 볼트나 너트, 베어링 등 둥근 형태의 제품을 만드는 데 사용되는 철강 제품이다.

 

미국 상무부는 반덤핑 관세율을 계산하는 과정에서 사소한 착오가 있었다고는 입장이다. 지난번 반덤핑 예비관세 계산 과정에서 원화로 표기된 금액을 미국 달러로 환산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미국 철강업체들은 지난달 1일 한국산 선재류 반덤핑 예비관세 부과 과정에서 통화단위를 통일하지 않았다고 지적한 바 있다. 

 

단순 계산 착오라고는 하지만 국내 철강업계에서는 우려감이 커지고 있다. 반덤핑 관세율을 산정하는 과정에서 착오가 있었다고는 하지만 한번 발표한 관세율을 4배나 올리는 일은 드문 일이기 때문이다. 

 

전직 A철강사 관계자는 ​반덤핑 관세에는 외교적 해석 등 오해를 살 여지가 많기 때문에 변경이 필요할 경우 신중에 신중을 기한다​며 ​계산착오 등 필요성이 분명한 경우에도 한 번 발표한 것을 뒤집기보다는 실수를 감내해 유지하는 경우도 많다​고 설명했다. 

 

철강업계에서는 미국 상무부가 스스로의 착오에도 일체의 사과나 양해 문구 없이 예비 관세를 정정한 점에 주목하고 있다. 너무 앞서나가는 감이 있지만 철강 업종에 통상 압박이 더 높아질 수 있다는 신호로도 해석할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이번 반던핑 예비관세는 미국 철강 업체들의 요청으로 시작됐다는 점도 향후 통상압박 심화 우려에 불을 지피고 있다. 미국 철강 업체들은 포스코를 비롯한 한국의 탄소 합금강 선재 제조업체들이 덤핑을하고 있다며 제재가 필요하다고 상무부에 요청한 바 있다. 미국 철강 업체들이 요구한 보복 관세율은 33.96∼43.25%로 이번에 정정 공시된 보복 관세율과 비슷한 수준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단순 계산 착오라고 하지만 수정된 관세율이 미국 업체들이 요구한 수준과 부합한다는 점이 우려스럽다​며 ​미국 상무부에서는 아직 확정이 아니고 내년 1월에 최종 결정된다고 하지만 그 때는 상황이 더 악화되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