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7년 12월 17일 [Sun]

KOSPI

2,482.07

0.51% ↑

KOSDAQ

771.82

0.19% ↑

KOSPI200

326.23

0.46% ↑

SEARCH

시사저널

금융

KEB하나은행, 대한민국 최우수 외국환 은행상 수상

외국환시장 지배력, 상품·서비스 품질, 기술력 인정 받아 17회 연속 수상

이문성 KEB하나은행 외환사업단장(사진 왼쪽)과 조셉 히라푸토 글로벌파이낸스 발행인 겸 편집장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KEB하나은행

KEB하나은행은 세계적 금융·경제 전문매체 ‘글로벌 파이낸스(Global Finance)’가 시상하는 ‘2018 대한민국 최우수 외국환 은행(2018 Best Foreign Exchange Provider in Korea)’에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이로써 하나은행은 지난 2001년 이후 17회 연속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글로벌 파이낸스는 1987년 뉴욕에서 창간된 세계적인 금융전문지로 191개국, 5만명 이상의 금융인과 기업가 등이 구독하고 있다. 전세계 글로벌 기업과 금융기관 종사자들 대상의 설문조사와 광범위한 리서치를 통해 각 분야별 수상자를 선정해 높은 공신력과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글로벌파이낸스는 KEB하나은행이 △전세계 136개국 해외 은행들과 환거래를 체결 △외국환과 무역금융 분야에서의 한국 내 부동의 선두 유지 △지속적으로 성장 중인 외국환 거래규모에 따른 시장지배력 △독보적인 상품·서비스 품질과 기술력 등을 높이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이문성 KEB하나은행 외환사업단 본부장은 “이번 17회 연속 수상을 통해 KEB하나은행의 외국환 역량이 대한민국을 넘어 글로벌 최고 수준임이 다시 한 번 입증돼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당행이 가진 독보적인 역량과 노하우를 한층 더 발전시켜 글로벌 시장에서 대한민국 금융 전체의 위상을 높이는데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