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7년 12월 15일 [Fri]

KOSPI

2,479.24

0.4% ↑

KOSDAQ

771.67

0.17% ↑

KOSPI200

325.84

0.34% ↑

SEARCH

시사저널

기업

[2017 국감] 권오갑 현대重 부회장 “군산조선소 재가동 불가능”

“가동 중단은 불가피한 결정”…재가동 하면 1000억원 손실 볼 수도

 

지난해 6월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주최 조선업계 간담회에 참석한 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 / 사진=뉴스1

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이 군산조선소 중단이 불가피한 결정이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물량부족이 원인인데, 현재도 수주량이 턱 없이 부족하다는 설명이다.

 

12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과 국무총리비서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권오갑 부회장이 일반증인으로 출석했다. 김관영 국민의당 의원이 권 부회장을 증인으로 요청했다. 김 의원은 군산을 지역구로 두고 있다.

 

권 부회장은 올해 수주한 게 30척에 불과하다“1년에 최소한 100척 이상을 지어야 하는데 수주 잔량 역시 75척 뿐이라고 말했다. 권 부회장에 따르면 수주 잔량 75척은 8개월치에 불과해 8개월 후에는 모든 업무가 멈출 수도 있다.

 

이에 김 의원은 군산조선소 재가동 가능성에 대해 질문했다. 김 의원은 최길선 현대중공업그룹 회장이 2019년부터 군산조선소를 가동할 수 있고 했다. 이건 현대중공업의 공식 의견 아닌가라고 물었다.

 

이에 대해 권 부회장은 군산조선소 재가동 가능성이 없다고 단언했다. 권 부회장은 “군산조선소를 재가동 하면 1000억원 이상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재가동을 위해서는 최소한 3년치 물량이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군산조선소 재가동은 최 회장이 낙관적인 희망을 갖고 말한 발언이며 개인적 의견이라고 잘라 말했다.

 

앞서 최 회장은 지난 728일 문재인 대통령과 주요 기업인 간담회에서 2019년부터 군산조선소를 가동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권 부회장은 ​군산조선소가 지난 7월 가동 중단을 선언했지만 이미 1년 전부터 물량 없어서 가동을 중단했다​며 2년 전부터 군산조선소에 물량을 넣으려고 해도 못 넣어서 지난 7월 마지막 지어진 배가 나갔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권 부회장은 정부의 정책 지원을 요청했다.

 

권 부회장은 ​회사를 살리기 위해 전 임직원이 뼈를 깎는 노력했고, 저 자신도 고통 분담 위해 4년째 급여를 받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에서 자본시장 원리에 의해 정확히 시장에서 정리해 달라​고 말한 뒤 ​국가 운영 회사와 열심히 일하는 회사와 똑같이 취급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