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7년 10월 17일 [Tue]

KOSPI

2,482.72

0.11% ↑

KOSDAQ

666.95

1.14% ↑

KOSPI200

328.45

0.19% ↑

SEARCH

시사저널

경제정책

[2017 국감] 공공와이파이 보안 부실…10개 중 4개 해킹 위험

송희경 의원 “확대 앞서 기존 공공와이파이 보안 강화해야”

그래픽=셔터스톡

정부가 공공 와이파이 확충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기존 공공 와이파이에 보안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 공공 와이파이 10개 중 4개는 보안공유기(AP)가 설치되지 않아 해킹 위험에 고스란히 노출됐다는 지적이 나왔다.

1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1·2분기 현장 점검 결과 공공 와이파이가 구축된 74곳 중 보안 공유기가 설치되지 않은 곳은 32곳으로 43.2%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안 공유기는 데이터 암호화가 가능한 보안 중앙처리장치다.

공공 와이파이는 공공장소에서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인터넷 서비스로, 이동통신 3사가 자사 와이파이를 타사 고객에 무료 개방하거나 정부가 직접 설치하는 방식으로 구축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공유기 보안가이드라인’에 따르면 공유기의 암호화 방식은 데이터 암호화가 가능한 WPA2 방식을 설정해야 한다. 일반 공유기는 데이터 암호화가 어려워 보안에 취약한 반면 보안 공유기(보안 AP)는 데이터 암호화가 가능해 보안성이 강하다.

암호화가 되지 않은 공유기는 해킹에 쉽게 노출될 수 있다. 경찰청의 ‘와이파이 공유기 해킹적발 주요 사례’를 살펴보면 지난해 2월부터 6월 사이 가정용 공유기를 해킹해 해당 공유기를 통해 인터넷을 접속한 스마트폰 1만3501대에서 인증문자 등을 탈취한 피의자가 검거됐다.

2014년 11월에는 공유기 1540대를 이용해 인터넷 서비스 제공업체, 통신사를 대상으로 디도스 공격을 해 인터넷과 통신서비스에 장애가 발생했다.

송 의원이 한국인터넷진흥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공유기 취약점 신고 건수는 225건에 달했다. 관계 기관의 인증 심사를 받지 않은 미인가 공유기도 3건 적발됐다.

송 의원은 "해커들이 공유기를 장악하면 공유기에 연결된 스마트폰이나 PC 정보가 노출될 수 있다"며 "정부는 공공 와이파이 확대에 앞서 보안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정부가 구축한 공공 와이파이는 1만2천300곳에 이른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