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7년 12월 11일 [Mon]

KOSPI

2,471.49

0.3% ↑

KOSDAQ

764.09

2.69% ↑

KOSPI200

325.09

0.13% ↑

SEARCH

시사저널

증권

한국거래소 노조 "이사장 후보 선임, 처음부터 다시해야"

"낙하산 돌려막기, 초등학교 반장선거보다 못해…사회적 검증과 감시로 걸러질때까지 투쟁할 것"

한국거래소 노동조합이 한국거래소 이사장 선임 과정에서 공정성과 투명성, 신뢰를 잃었다며 선임 절차를 다시 시작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노조는 사회적 검증과 감시를 바탕으로 이사장이 선임될 때까지 투쟁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12일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한국거래소지부는 ‘만신창이가 된 거래소 이사장 선임, 자본시장 관리자 답게 다시 시작하라’는 제하의 성명을 내고 “한국거래소 이사후보추천위원회(후추위)가 이사장 후보 모집 결과를 발표했지만 추가 모집한 결과라고 하기에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공정성, 투명성은 커녕 마지막 보루인 신뢰마저 잃었다”고 주장했다.

후추위는 11일 제3차 회의를 열어 이사장 공개모집 지원서류를 심사해 면접 대상을 정지원 현 한국증권금융 사장과 최방길 전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대표로 압축했다. 이 과정에서 후추위는 인재풀을 확보하고 공정성을 높인다는 명목으로 이사장 공모 과정에서 추가 모집을 하는 등 논란을 일으 킨 바 있다.

노조는 “공정성이 요체인 자본시장이 ‘낙하산 돌려막기’를 위한 부당거래 장으로 전락했다”며 “당초 완주 의사를 밝힌 후보가 권력 갈등설, 부산 홀대론이 제기된 이후 하루 만에 꼬리를 내리자 임기를 1년 이상 남겨둔 무늬만 부산 출신인 거래소 자회사 사장이 나타났다. 그러자 약속이나 한 듯 애초에 비공개를 요청했던 소심한 다른 모피아가 베일을 벗었다. 이 과정이 초등학교 반장 선거보다 못하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거래소 이사장 인선이 불투명한 절차로 이뤄졌다며 후추위부터 다시 재구성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조는 “후추위원들이 전원 사퇴하는 것이 상식이다”며 “추천위원 9명 가운데 적어도 5명은 1년 전에도 똑같이 박근혜 정권의 교지를 좇아 이사장을 추천했다. 이번에도 불투명한 절차가 지속됐고 과거에는 1년도 못 채울 인사를 유일한 후보로 추천하기도 했다”고 성토했다.

노조는 사회적 검증과 감시로 걸러진 이사장이 선임될 때까지 투쟁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노조는 “정의로운 자본시장의 수장을 원한다”며 “낙하산은 출신성분이 아닌 대리인비용의 문제다. 실질적 인사권자에 대한 보은으로 자본시장을 악용할 경우 발생하는 사회적 비용이 기업과 투자자에게 전가되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이어 “내부출신이라고 다르지 않다. 불행히도 시장을 위해 자리를 걸고 정부에 쓴 소리도 마다않는 소신 있는 리더를 육성하지 못했다”며 “이번에야 말로 한국거래소를 ‘여의도 출장소’ 정도로 바라보는 금융위원회의 시각을 바로잡고 자본시장 관리자로서 합당한 독립성을 보장받아야 한다. 사회적 검증과 감시가 제대로 작동되어 정의로운 이사장이 선임될 때까지 투쟁해 나갈 것”이라 덧붙였다.

한편 한국거래소는 오는 24일 면접 심사를 한 뒤 이달 말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이사장을 선임한다. 이후 금융위원장의 제청으로 대통령이 최종 임명하게 된다.  

 

12일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한국거래소지부가 거래소 이사장 선임 절차가 신뢰성을 잃었다며 다시 시작하라고 촉구했다. / 그래픽=시사저널e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