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7년 9월 23일 [Sat]

KOSPI

2,388.71

0.74% ↓

KOSDAQ

648.95

1.84% ↓

KOSPI200

316.71

0.48% ↓

SEARCH

시사저널

기업

롯데면세점, ‘인천공항 임대료 조정’ 최후통첩

인천공항공사에 ‘품목별 영업료율’ 적용안 제출…롯데 “사업권 반납 피할 최후수단”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이 장기화되면서 대형 면세점들의 실적부진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롯데면세점이 임대료 조정을 위해 인천공항공사에 최후통첩을 보냈다. 


13일 롯데면세점은 인천공항 면세점 임대료의 합리적 조정을 요청하는 공문을 전날(12일) 오후 인천공항공사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롯데면세점은 면세점 산업의 위기 상황을 고려해 최소보장액이 아닌 품목별 영업료율에 따라 금액을 책정하는 임대료 구조 변경 방안을 인천공항공사에 제시했다. 롯데면세점은 현재 상황이 매우 시급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일주일 이내에 협의 일정을 회신해줄 것을 요청했다.

롯데면세점은 2001년 3월 인천국제공항 개항과 함께 인천공항 면세점 제1기 사업을 시작해 현재 3기에 이르기까지 17년간 영업을 해왔다. 3기 입찰 당시 롯데면세점은 지속적인 매출 증가세에 맞춰 임대료를 측정했다. 

 

그러나 사드 여파로 인해 중국인 관광객이 감소하며 예상치 못한 매출 급감이 이어졌다. 또 특허 기간 단축 및 시내면세점 추가 등 면세점 관련 정책 변화로 사업성이 악화돼 더 이상 현재 수준의 인천공항 면세점 임대료를 감당하기 어렵다고 롯데면세점은 설명했다.

롯데면세점은 올해만 2000억원 이상, 5년의 계약기간 동안에는 최소 1조4000억 원에 이르는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인천공항에서 가장 넓은 면적으로 입점한 롯데면세점은 2015년 9월부터 2020년까지 8월까지 5년간 총 4조1000원의 임대료를 인천공항공사에 납부해야 한다.

롯데면세점이 요청한 영업료 조정안에 따르면 인천공항 면세점 사업자는 상품별 매출액에 따라 최대 35%까지 영업료율로 책정한 금액을 인천공항공사에 납부하게 된다.

면세점업체의 임대료 조정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달 한국공항공사와 한화갤러리아는 제주공항 면세점 사업권 조기 반납을 앞두고 제주공항공사 측과 변동 임대료 시행안에 합의하고 연말까지 운영하기로 했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롯데면세점은 인천공항의 국제적 명성에 걸맞은 쇼핑 서비스 제공을 통한 여행객 만족을 위해 노력해왔다”면서 “임대료 합의를 통해 앞으로도 인천공항공사와 함께 한국 관광산업의 경쟁력을 키우며 상호발전해나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사진=뉴스1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