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7년 7월 25일 [Tue]

KOSPI

2,446.97

0.19% ↓

KOSDAQ

671.68

0.83% ↓

KOSPI200

321.25

0.24% ↓

SEARCH

시사저널

기업

한수원 노조 “이사회 결정 거부…법적투쟁”

울주군서 비대위 개최…“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결정은 졸속 행정”

15일 한국수력원자력 노조원들이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신고리원전교차로 앞에서 비상대책위회를 소집했다. / 사진=뉴스1

 

한국수력원자력이 비밀리에 이사회를 열고 신고리 원전 5·6호기 중단 결정을 내린 데 대해 노조가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한수원 노조는 15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신암리 신고리원전교차로에서 비상대책위원회를 열고, 이사회의 결정을 전면 거부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또 이사회 의결에 대해 무효 소송을 내는 등 법적 투쟁에도 돌입할 계획이다.

 

전날 한수원은 경주 한 호텔에서 비공개로 이사회를 열고 신고리 원전 5·6호기 중단 결정을 내렸다. 당초 이사회는 13일 열릴 예정이었으나, 노조와 지역주민이 입구를 봉쇄해 무산되기도 했다.

 

한수원이 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실에 제출한 이사회 개최 결과 보고에 따르면 13명의 이사 중 이관섭 한수원 사장 등 12명이 찬성 의견을 냈다조성진(비상임이사경성대 에너지학과 교수만 유일하게 반대했다.

 

이에 대해 노조는 원전중단은 허가 절차나 기준 또는 안전에 문제가 있을 때만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명령할 수 있다는 내용을 들어, 이사회의 공사 중단 결정은 법적 근거가 없어 무효라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이날 비대위에서 노조는 이사회를 도둑 이사회로 규정하고 법적 대응에 나설 계획을 밝혔다

 

노조는 이날 성명을 통해 지금까지 정부 방침대로 산업을 유지하기 위해 원전을 돌려왔다앞선 정부에서 원전이 필수라고 했던 한수원 이사들이 정부가 바꼈다고 졸속으로 건설 중단을 결정한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이어 ​앞으로 이사회 의결 무효 소송이나 가처분 신청 등 모든 법적 수단을 동원해 투쟁할 것​이라며 ​신고리 5·6호기 문제 해결을 위한 3개월의 공론화 자체를 반대하지만, 이 기간 국민에게 원전의 안정성과 필요성을 알려 나겠다​고 덧붙였다.​

 

김병기 노조위원장은 ​한수원에 건설 일시 중단을 요청한 산업통상자원부에 대한 항의 등 대정부 투쟁을 지금 이 순간부터 시작하겠다​면서도 ​다만 원전 전력 생산을 줄이는 식의 국민을 볼모로 삼는 투쟁을 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노조는 또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관련 기업들과 울주군 주민 등과 연대 투쟁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날 비대위에는 전국 원전본부의 노조 대표자와 신고리 5·6호기 담당 본부인 새울원전 조합원 등 100여 명이 참가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