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7년 10월 18일 [Wed]

KOSPI

2,484.37

0.17% ↑

KOSDAQ

670.51

1.68% ↑

KOSPI200

328.51

0.21% ↑

SEARCH

시사저널

정책

문재인 문화정책 전면에 선 도종환

문화예술정책위 상임위원장에…신대철·윤태호도 위원으로 참여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월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7차 청문회에 불출석한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관련해 의사진행 발언하고 있다. / 사진=뉴스1

문재인 캠프가 문화예술정책위원회를 발족시켰다. 특히 상임공동위원장에 이름을 올린 도종환 의원이 눈길을 끈다. 도 의원은 지난 18대 대선 때도 문재인 경선 선대본부 대변인으로 일했었다. 이 밖에도 기타리스트인 신대철 바른음원협동조합 이사장과 ‘미생’의 작가인 윤태호 한국만화가협회장도 위원회에 이름을 올렸다.

21일 문재인 대선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문화예술계 전문가 70여명으로 구성된 문화예술정책위원회를 발족했다. 선대위 측은 문화예술정책위원회가 블랙리스트 사건 재발을 막고 예술인 창작활동을 위한 정책 개발을 지원하는 조직이라고 전했다.

상임공동위원장은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배우로 활동하는 최종원 전 의원이 맡았다.

20대 국회에서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으로 활동하는 도종환 의원은 지난해 정국을 달군 미르재단 의혹과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건에서도 주도적으로 나섰다.

도 의원은 지난해 9월 10일 문화예술위원회 회의록을 통해 미르재단 설립 기금 모금 논란에 불을 지폈다. 이 당시 도 의원이 공개한 바에 따르면 문예위원인 박병원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이 2015년 11월6일 문예위 회의에 참석해 정부가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를 활용해 대기업 발목을 비틀어서 미르재단 설립 기금을 모금하고 있다며 “기가 막힌 일”이라고 비판했다.

또 1월에 열린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서는 9473건의 개인자료 관리 내용이 담긴 2015년 문화체육관광부 대외비 자료, 즉 블랙리스트 문건을 공개하기도 했다.

지난해 31일에는 대기업의 영화상영업과 영화배급업 겸영을 규제하겠다는 내용이 골자인 영화 및 비디오물의 진흥에 관한 법률(영비법) 일부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 때문에 영화산업계 안팎에서도 도 의원을 주시하는 시각이 많아졌다.

앞서 도 의원은 2012년 대선 당시 문재인 당시 대선후보의 경선 선거대책본부 대변인을 맡았었다. 이번 대선에서는 문재인 캠프 문화예술정책 분야서 핵심 키(key)를 쥐게 된 셈이다.

이밖에도 문화예술정책위에는 안도현 우석대 교수, 윤태호 한국만화가협회장, 원수연 웹툰협회 회장, 박재동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조기숙 이화여대 무용과 교수, 이동연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양현미 상명대 교수, 정상철 전 국립극단 단장, 기타리스트인 신대철 바른음원협동조합 이사장 등이 상임 정책위원으로 임명됐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