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7년 5월 1일 [Mon]

KOSPI

2,205.44

0.18% ↓

KOSDAQ

628.24

0.45% ↓

KOSPI200

287.21

0.05% ↓

SEARCH

시사저널

기업

네이버·카카오, 대선 앞두고 ‘팩트체크’ 총력전

뉴스제휴평가위원회, 가짜뉴스 가이드라인 준비 중

 

 

사진=셔터스톡

대선을 앞두고 국내 양대 포털 사이트인 네이버와 다음이 ‘가짜뉴스’(fake news) 근절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가짜뉴스를 걸러낼 수 있는 팩트체크 시스템과 팩트 관련 가이드라인도 조만간 도입될 것으로 보인다.

가짜뉴스는 기사 형식으로 표현된 고의적인 허위 정도다. 최근 해외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가짜뉴스가 빠르게 확산되면서 논란이 됐다.

네이버는 20일 19대 대통령 선거와 관련해 대선 관련 기사배열 원칙을 세우고 외부 검증 방향성을 공개했다. 네이버는 대선 기사 서비스와 관련해 공정성에 가장 신경을 썼다.

네이버 관계자는 “최근 가짜뉴스가 논란이 되면서 미디어 플랫폼 사업자에 대한 요구가 많아진 상황”이라며 “운영 원칙을 밝히는 데 그치지 않고 옴부즈맨 제도 등 여러 안전장치를 통해 가짜뉴스를 근절하겠다”고 밝혔다.

포털 사이트는 미디어 플랫폼으로서 국민 대다수가 기사와 정보를 접하는 공간이다. 그만큼 정치적 이슈에서 중립을 지켜야 하는 중요한 의무를 갖고 있다.

네이버는 기사배열 원칙을 공정성, 정확성, 독립성 3가지로 정했다. 공정성 검증 장치는 3중으로 마련했다. 외부 자문 독립기구인 네이버뉴스 편집자문위원회 산하에 기사 배열 모니터링단을 운영한다. 편집자문위원회 산하 19대 대선 보도 모니터링단은 지난 10일 헌재의 대통령 탄핵 결정 이후부터 공식 활동에 들어갔다.

모니터링 결과는 일주일 단위로 각 정당과 후보자 캠프와 공유한다. 의견을 받은 뒤 다시 기사 배열의 공정성을 모니터링한다. 선거 기간 동안 진행된 기사 배열 모니터링과 연구 분석 결과는 백서로도 출간된다.

네이버는 서울대학교가 개발한 팩트체크(사실확인) 시스템에도 참여한다. 서울대 언론정보연구소 미래뉴스센터는 서울대 팩트체킹 시스템을 만들고 팩트체크위원회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네이버는 이 기관과 협력해 사실이 확인된 결과물을 네이버 뉴스 대선 페이지에 게재한다. 네이버가 직접 사실 확인에 참여하는 것은 아니다.

다음 포털사이트를 운영하는 카카오도 대선 기사 서비스를 신중하게 준비하고 있다. 김대원 카카오 정책지원팀 박사는 “대선 기사 서비스를 꼼꼼하게 준비하고 있다”며 “예전 대선 시기 서비스와 많이 달라질 것”이라고 예고했다.

가짜뉴스에 대해 카카오 관계자는 “국내 가짜뉴스 개념 자체가 해외와는 차이가 있다”며 “네이버와 다음은 뉴스제휴평가위원회를 통해 검증된 언론사의 뉴스만 제휴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해외에서 벌어진 어처구니없는 가짜뉴스의 유통이 국내에선 보기 드문 일이라는 것이다.

뉴스제휴평가위원회는 대선을 앞두고 가짜뉴스 퇴치를 위해 별도 가이드라인을 준비하고 있다. 좀 더 정제된 기사, 확인된 기사를 싣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가이드라인이 확정되면 네이버와 다음 모두 새 규정을 따른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